All Funding Mobility

전기화물차 ‘이퀄’, 퓨처플레이에서 투자유치

2020-12-21 1 min read

전기화물차 ‘이퀄’, 퓨처플레이에서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전기화물차 스타트업 이퀄퓨처플레이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이퀄은 환경미화원을 위한 청소차량 개발을 시작으로 도심 내 화물 운송에 특화된 전기 초소형 화물차를 개발하고 있다. 차량 구매와 관리가 부담스러운 긱 이코노미 노동자들이 보다 간편하고 효율적으로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공유경제 플랫폼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퀄의 차량은 생산적인 측면에 있어 내구성을 갖추고 있고, 간편한 교체 및 업무에 필요한 기능을 차량 내부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와 더불어 누구에게나 어울리고 사용자들이 친숙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현재 이퀄은 차량 프로토타입 개발을 완료했고 자동차 제작자 등록을 마친 상태다. 또한 국토교통부에 의뢰하여 기술검토 및 안전검사에 통과해, 2022년에는 차량 양산과 긱 이코노미 플랫폼을 출시할 예정이다.

노영조 이퀄 대표는 “최근 커지고 있는 택배 및 긱 이코노미 시장에서 이퀄 차량을 통해 언제 어디서든 차량을 운전할 수 있다면, 바쁜 현대사회의 20~30대 청년층이 수익을 가져갈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투자를 집행한 퓨처플레이 신채호 심사역은 “이퀄의 전기화물차는 실용성을 극대화 하는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모빌리티 시장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생각된다”며 “화물 및 운송을 주축으로 한 공유경제 시장에 혁신을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퀄은 벤처기업협회와 KTB그룹이 함께 대학생 창업 인재를 발굴‧육성하기 위해 개최한 ‘KTB 벤처 챌린지 2020’에 선발된 바 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