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쏘카 40대 회원이 타보기 후 절반이 구매”

2021-02-01 2 min read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 “쏘카 40대 회원이 타보기 후 절반이 구매”

Reading Time: 2 minutes

쏘카가 작년 10월에 선보인 온라인 중고차 플랫폼 ‘캐스팅’이 서비스 론칭 100일을 맞아 성과를 공개했다. 

중고차 구매를 위해 캐스팅을 선택한 이유로 ‘쏘카에 대한 신뢰’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쏘카의 자체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스팅 구매자들은 △쏘카 브랜드에 대한 신뢰 36.8% △합리적인 가격 18.4% △미리 타보고 구매할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 14.9% △차량 정보의 투명성 9.2% △1년/2만km 무상 보증 프로그램 8% △비대면 구매 방식 4.6% △구매 편의성 3.4% △차량 품질 3.4% 등을 캐스팅 선택 이유로 꼽았다.

캐스팅 구매 고객 중 66.9%는 1년 이상 쏘카를 이용해온 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34.7%는 쏘카의 구독 서비스인 ‘쏘카패스’ 구독자로 쏘카를 비교적 자주 이용한 회원으로 쏘카 서비스와 차량에 대한 긍정적인 경험과 신뢰가 구매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캐스팅 구매 고객층의 연령대는 40대 이상이 절반 이상(65%)을 차지했다. 쏘카의 대표 서비스인 카셰어링의 주요 이용층이 2030세대인 반면, 캐스팅은 40대가 34.1%로 가장 높게 높았고, 다음으로 △30대 25.6% △50대 24.3% △20대 9.4% △60대 6.6% 순으로 나타났다.

쏘카는 차량을 미리 타보고 구매할 수 있는 ‘타보기’ 서비스를 제공해 차별화를 끌어냈다. 타보기는 카셰어링 이용료 수준의 비용(2월 기준 24시간 5만원/48시간 10만원)만 내면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전달받고 직접 시승해볼 수 있는 서비스다. 구매 전환율은 46.9%로 이용자의 2명 중 1명은 타보기 서비스 이후 구매를 한 셈이다. 특히, 인기 차종인 아반떼의 경우 타보기 구매 전환율이 61.9%에 이른다.

캐스팅 차량이 플랫폼에 공개되고 고객에게 최종 판매되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평균 20일(19.7일)로 나타났다. 일반 중고차 매매상사의 판매 소요일수가 45~60일인 점을 고려할 때 최대 3배 높은 회전율을 보였다. 특히, 카니발 차량의 경우 평균 11일 만에 차량이 판매돼 빠른 회전율을 보였다.

쏘카는 이달부터 타보기 서비스와 판매 지역을 본격적으로 확대한다. 수도권에 한정돼 있던 서비스 지역을 대전, 세종, 청주, 원주, 천안 등으로 확대해 보다 많은 지역에서 캐스팅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 론칭 이래 판매 라인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 10월 투싼, 스포티지, 아반떼 등 3종을 시작으로 11월 카니발, 12월 레이, 모닝, 그리고 1월 코나까지 추가해 총 7종의 차량을 판매하고 있다. 쏘카는 이달 초 중고차 시장에서 인기가 많은 그랜저, 쏘나타 등을 추가, 세단 라인업도 확대할 계획이다.

박미선 쏘카 넥스트본부장은 “투명한 차량 이력, 무상 보증 프로그램, 비대면 구매 방식 등 쏘카가 제안하는 새로운 중고차 구매 방식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앞으로도 캐스팅을 통해 기존 시장의 문제점을 해결하고 합리적이고 믿을 수 있는 중고차 구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