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더존비즈온, 베인캐피탈 2대 주주로 영입.. “글로벌 진출 가속화”

2021-03-02 1 min read

더존비즈온, 베인캐피탈 2대 주주로 영입.. “글로벌 진출 가속화”

Reading Time: 1 minute

더존비즈온이 글로벌 사모펀드(PEF)인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했다.

더존비즈온은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한 해외 진출 및 M&A 파트너십 구축을 위해 글로벌 사모펀드(PEF)인 베인캐피탈을 2대 주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베인캐파탈은 더존비즈온 김용우 대표의 보유 지분 중 150만주(4.77%)를 주당 11만 원에 인수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회사의 타깃 산업(B2B) 솔루션의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좋은 파트너를 선택하기 위해 많이 고민했다”라며, “우리 솔루션을 필요로 하는 우수한 글로벌 자산의 경영권을 확보하고 있는 베인캐피탈과 함께 적극적 M&A 전략으로 접근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베인캐피탈은 130조 원 이상의 운용 자산을 기반으로 천여 건의 글로벌 투자를 집행한 경험이 있는 세계적인 사모펀드이다. 글로벌 ICT 산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와 경험은 차세대 시스템 ERP 10, 비즈니스 플랫폼 WEHAGO 등으로 글로벌 진출을 시도하는 더존비즈온에 든든한 교두보를 제공하게 될 것이란 분석이다.

더존비즈온은 ICT 분야의 우수한 기술력 등 디지털 혁신 역량에 대형 글로벌 사모펀드의 대규모 자산과 경험이 더해지면서 본격적인 글로벌 진출을 통한 기업 외형 확대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더존비즈온이 지난해 업계 최초로 3천억 원 매출 기록을 달성하는 등 견조한 성장을 증명한 시점에 맞춰 글로벌 펀드가 2대 주주로 참여하게 되면서 긍정적 영향도 예상된다. 새로운 성장 기회 마련은 물론, 경영상 견제와 통제 역할이 강화돼 경영 투명성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유상증자 등의 여러 방법 대신 구주 인수를 추진한 배경은 기존 주주들의 주주가치 희석이 없고 대주주 경영권에도 변동이 없는 상태에서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전략을 오랫동안 구상해온 결과”라며, “대형 글로벌 사모펀드의 우수한 자산을 활용한 글로벌 진출이라는 차원에서 양사의 시너지가 돋보이는 거래”라고 말했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