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루닛, 필립스 본사와 파트너십 체결.. “엑스레이 진단 플랫폼에 AI 접목”

2021-03-04 2 min read

루닛, 필립스 본사와 파트너십 체결.. “엑스레이 진단 플랫폼에 AI 접목”

Reading Time: 2 minutes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이 4일 글로벌 헬스테크놀로지 기업 필립스(Philips) 본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루닛의 폐 질환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은 필립스의 흉부 엑스레이 진단 플랫폼에 탑재돼 전 세계 의료현장에 공급된다. 

유럽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필립스는 GE 헬스케어, 지멘스와 더불어 세계 3대 의료기기 기업 중 하나로 손꼽힌다. 전 세계 흉부 엑스레이 시장의 약 20%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으며, CT, MRI, PACS 산업에서도 글로벌 강자로 자리 잡고 있다. 본 파트너십은 필립스가 자사 엑스레이 진단 플랫폼에 의료 AI 솔루션을 활용하는 첫 사례다. 

앞서 루닛은 글로벌 의료기기 업체인 GE 헬스케어와 일본 최대 의료영상장비 업체인 후지필름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세계 최대 헬스 테크놀로지 기업인 필립스와의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루닛은 글로벌 엑스레이 시장의 절반인 약 50%의 판로를 확보하게 됐다. 

루닛과 필립스의 인연은 2018년 ‘필립스 헬스웍스(HealthWorks) 프로그램’에서부터 시작됐다. 이는 높은 성장 가능성을 가진 인공지능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필립스가 주최한 협력 프로그램이다. 각 기업의 솔루션을 기반으로 내부적인 심사를 거쳐 엄선된 기업만이 참가할 수 있으며, 전 세계 750여 개의 기업 중 루닛을 포함한 단 19개 기업이 선정됐다. 당시 루닛은 흉부 엑스레이 및 유방 진단 인공지능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려 주목을 받았다. 

필립스 진단용 엑스레이 부문 총괄 다안 반 마넨 (Daan Van Manen, General Manager Diagnostic X-Ray at Philips)는 “엑스레이는 환자의 폐 질환 검사를 위한 가장 기본적인 방법인 만큼, 한 명의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담당하는 판독량은 엄청나다,”며 “루닛 AI 알고리즘의 판독 정확도와 효율성은 이미 국제 학술지 및 세계적인 연구 논문 등에 입증된 바 있다. 이러한 루닛의 인공지능과 필립스의 엑스레이 플랫폼이 만나 의료진들의 부담을 줄이고, 환자의 진단 및 치료 과정 개선에 기여하는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파트너십에 사용되는 루닛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는 흉부 엑스레이 이미지상에서 비정상 병변을 검출해내어 위치와 존재 확률값을 계산해준다. 최근 연구를 통해 10가지 폐 질환 소견을 영상판독 전문가 못지않은 수준의 정확도로 찾아낸다고 밝혀졌다. 루닛 인사이트 CXR을 통해 의료진들은 엑스레이 이미지에서 폐 질환 및 병변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검출할 수 있다.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는 “엑스레이뿐만 아니라 더 다양한 사업 분야와 헬스케어 시장에 인공지능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필립스와의 비즈니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루닛의 인공지능 기술력과 필립스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만나, 많은 사람에게 진단적 가치를 제공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두 회사는 오는 3일부터 7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유럽 최대 영상의학회인 ‘ECR 2021’에 참가해 파트너십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medical AI 소식 전체 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