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데이터산업진흥원, 1,230억원 규모 ‘데이터바우처’ 수요기업 모집(구매 ~4/13 가공 ~4/16)

2021-03-15 1 min read

데이터산업진흥원, 1,230억원 규모 ‘데이터바우처’ 수요기업 모집(구매 ~4/13 가공 ~4/16)

Reading Time: 1 minute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은 데이터‧AI 활용을 통해 비즈니스 혁신 및 신규 서비스‧제품 창출이 필요한 기업에 바우처 형식의 데이터 구매·가공서비스를 지원하는 데이터바우처 수요기업을 구매 부문의 경우 오는 4월 13일까지, 가공 부문은 4월 16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2019년부터 추진해 온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올해 총 2,580개의 바우처에 총 예산 1,230억원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데이터 구매지원 1,200건(최대 1,800만원), 일반 데이터 가공 480건(최대 4,500만원), AI 가공 900건(최대 7,000만원) 등을 지원한다.

특히, 올해는 다양한 분야에서 데이터 활용을 통한 변화와 성장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15개 정부부처 및 소속 전문기관 뿐만 아니라 지자체와 협력을 확대하여 수요를 발굴하고 우수 사례를 창출하는 한편, 그 결과물을 함께 확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한, 코로나19 대응, 탄소중립 해결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사회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긴급지원(50억원)과 크라우드소싱 도입 공급기업의 가산점 제공(AI 가공부분)으로 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기침체 극복 및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데이터 3법 개정 취지에 따라, 가명‧익명화(비식별) 처리를 가공업무의 하나로 정의하여 산업 분야별 가명정보 활용을 지원하고, 비식별 처리시 발생할 수 있는 개인정보유출 등 사고 방지를 위해 관련 전문기관과 협력하여 기업 교육 및 컨설팅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인공지능 기반정책관은 “데이터 댐을 통해 축적된 양질의 데이터를 활용하는 다양한 기회를 마련하여 중소기업‧소상공인을 포함한 적재적소에 데이터를 공급하고, 가공 및 융‧결합을 지원하는 등 파급효과가 큰 데이터 활용 혁신사례를 만들어가겠다”라고 밝히며, “특히, 디지털 뉴딜의 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구현하기 위하여 경제 전반의 혁신 뿐 아니라 사회 곳곳에서 국민의 편익을 제고하고, 각종 사회문제의 해결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