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네이버-신세계, 2,500억원 규모 지분 맞교환.. “온오프라인 커머스 역량 강화”

2021-03-16 3 min read

네이버-신세계, 2,500억원 규모 지분 맞교환.. “온오프라인 커머스 역량 강화”

Reading Time: 3 minutes

네이버와 신세계는 온오프라인 커머스 역량 강화를 위한 전략적 제휴를 맺고, 2,500억원 가량의 주식을 맞교환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신세계가 보유한 신세계인터내셔날 주식 488,998주를 1,000억원에 매수하고, 자사주 259,404주를 1,000억원에 신세계에 매각한다. 또한 네이버는 이마트가 보유 중인  자사주 824,176주(1,500억원)를 매수하고, 네이버 자사주 389,106주(1,500억원)을 매도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커머스 시장의 선두주자 네이버는 이용자 5,400만명, 신세계는 이용자 2,000만명을 보유하고 있으며, 합산 45만 셀러가 활동하는 1등 커머스 플랫폼이다. 양사는 향후 이용자 중심의 커머스 생태계는 물론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 3곳, 7,300개 이상의 지역 거점을 활용한 물류 생태계를 적극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 장보기’의 편리함과 신선식품 장보기 분야 선두 기업인 이마트가 협업해, 압도적인 편리함과 혜택을 판매자와 이용자 양측에 선보인다.

이마트의 최첨단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NE.O, NExt generation Online store)와 약 7,300개 이상의 오프라인 거점은 네이버 장보기 서비스와 기술, 그리고 다양한 물류파트너를 만나 전국 단위의 풀필먼트와 라스트마일 서비스로 한단계 더 진화한다.

각사의 협력을 통해 당일, 익일 등 빠른 배송을 보장해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데이터에 기반한 수요 예측, 재고 배치 솔루션으로 판매자의 신뢰도도 높이는 것이 목표다. 나아가 다양한 배송 파트너 업체와의 협력으로 2~3시간 배송 서비스 등 각 영역에 알맞은 형태의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논의를 이어가며,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동 투자까지 검토 중이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이용자를 위한 장보기 무료 배송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다.

네이버의 쇼핑 라이브 기술과 노하우, 웹 오리지널 콘텐츠 역량과 신세계그룹이 가지고 있는 상품 기획력도 결합한다. 특히 인터넷 서비스가 어려웠던 패션/뷰티 명품 브랜드를 프리미엄한 경험으로 온라인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될 예정이다.

양사는 패션/뷰티 브랜드의 ▲신제품 런칭 쇼 ▲독점 라이브 커머스 등 다양한 역량을 활용해 ▲온라인 명품관을 구축하고, ▲1:1 퍼스널 쇼퍼 서비스, ▲백화점 멤버십과 연계한 프리미엄 배송 등 다양한 프리미엄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다양한 분야, 광범위한 품목의 42만 스마트스토어 판매자에 신세계의 브랜딩 역량을 수혈해, SME사업자의 브랜드화와 오프라인 진출을 적극 지원하며 전국 사업자의 상품화, 브랜드화 판로 개척에 나선다.

▲네이버쇼핑에서 데이터(판매량, 리뷰 만족도 등)로 검증된 우수 SME들의 제품을 스타필드,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다양한 오프라인 편집샵에서 판매할 기회를 제공하고, ▲오프라인에서도 검증된 지역 명물, 수공예 상품 등을 독자 브랜드로 상품화하는 과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네이버 산지직송 생산자들이 생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의 마케팅 역량에도 논의를 이어간다.

네이버의 AI기술, 로봇, 지도, 예약 등 다양한 서비스와 신세계그룹의 다채로운 쇼핑 품목이 만나 신규 사업 기회 발굴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양사는 ▲네이버페이, 스마트 지도 서비스, 영수증 리뷰 등을 활용한 온라인 이용자의 오프라인 매장 유입 ▲스타벅스에 이미 적용되어 호평을 받고 있는 네이버 스마트주문 확대 ▲AI 상품 추천까지 결합한 대형매장 실내 AR 내비게이션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길 안내, 주차 정산, 짐 들어 주기 등의 로봇 컨시어지 서비스같은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상 중이다.

이 밖에도 ‘네이버플러스 멤버십’과 ‘신세계 포인트’에 관련된 통합 혜택도 협의 중이다. 특히 ▲전국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에서 네이버페이 사용/적립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대상 무료 배송 프로모션 등을 통해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한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각자 최고의 역량을 보유한 네이버와 신세계의 협력인만큼, 이용자나 판매자 모두 지금까지 상상하기 어려웠던 쇼핑 경험과 다양한 커머스 비즈니스 기회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이라며, “동네시장과 대형마트가 양립할 수 없다는 편견을 깨는 협력사례를 선보이고, 다양한 분야의 SME들과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쿠팡이 뉴욕증권 시장에 상장하면서 확보한 5조원이 넘는 실탄을 어디에 어떻게 쓸지 초미의 관심사인데, 국내 2위권인 이커머스 업체인 이베이코리아 매각 예비입찰에 카카오, 신세계, SK텔레콤, 롯데, MBK파트너스 등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의 어떻게 재편될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업데이트> 네이버의 커머스/물류 분야 투자 내역은 아래와 같다.

[커머스(Commerce)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