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logistics

온라인 명품 ‘발란’, 부릉과 손잡고 당일 배송 서비스 제공

2021-03-23 1 min read

온라인 명품 ‘발란’, 부릉과 손잡고 당일 배송 서비스 제공

Reading Time: 1 minute

온라인 명품 부티크 발란이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와 손잡고 명품 당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발란 당일 배송은 유럽 현지 부티크 등의 사정으로 인한 배송지연 등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발란이 고객 수요도를 파악한 인기상품들을 직매입해 배송하는 것이다. 또 발란에 입점한 병행수입 사업자 중 신뢰도가 높은 사업자를 선정해 이들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상품군도 포함했다.

당일 배송 서비스 가능 상품은 발란 자체 보유 상품과 발란 파트너인 병행수입 사업자가 보유한 상품 합해 8000여 개 제품에 달한다.

발란의 당일 배송 서비스는 서울·경기·인천 지역 구매자를 대상으로 이뤄지며, 오후 3시 이전에 주문한 상품은 당일 받아볼 수 있다. 주문한 상품은 메쉬코리아의 배송 서비스 부릉을 통해 고객들에게 당일 전달한다. 3시 이후에 주문한 상품은 다음 날 배송한다.

메쉬코리아는 서울, 경기 지역 내 당일배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배송 및 물류시스템 최적화를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신선식품 및 식음료 배송에 강점이 있던 부릉의 사업영역을 명품, 패션의류 등 다양한 상품군으로 확대하고, 디지털 물류 관리 및 배송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최형록 발란 대표는 “고가의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이라면 당연히 빠른 배송 서비스를 누리는 것은 권리일 텐데, 지금까지 명품은 그렇지 못한 측면이 컸다”라며 “프리미엄 배송 서비스 부릉과 협력으로 발란 고객의 만족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명품 커머스 관련 소식 전체보기]


[물류(Logis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