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신한금융그룹, ‘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 1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종료

2021-04-01 1 min read

신한금융그룹, ‘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 1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종료

Reading Time: 1 minute

신한금융그룹은 『S² Bridge : 인천』(신한 스퀘어브릿지 인천) 1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성황리에 종료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중장기 혁신금융 플랜인 ‘Triple-K Project’를 통해 서울·인천·제주·대전 등 전국 단위에 그룹 혁신성장 플랫폼인 『S² Bridge』(신한 스퀘어브릿지)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 중 『S² Bridge : 인천』은 4차산업 관련 혁신기술 및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발굴, 보육, 투자, 글로벌 진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지난 해 11월 『S² Bridge : 인천』 1기로 스타트업 84개사를 선발했으며, △인큐베이션 △액셀러레이팅 △글로벌 등 3개 트랙으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날 종료된 액셀러레이팅 트랙은 혁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투자유치 ▲비즈니스 확장 ▲기술 사업화 ▲시장확대 지원을 위해 기획된 프로그램으로, 작년 11월 말부터 16주간 총 16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더불어 신한금융은 『S² Bridge : 인천』 전용펀드 및 벤처캐피탈, 신용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등 외부투자자와의 연계를 통해 스타트업을 지원할 총 16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이를 통해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참여한 전기차 충전 솔루션 제공기업 ‘에바’, 웨어러블 두뇌 치료시스템 개발사 ‘브레인기어’, 바이오 의약품 개발사 ‘바이오디자인랩’ 등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의 스케일업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지난 31일에는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성과 및 참여기업 소개, IR 토크쇼 등으로 진행된 온라인 데모데이를 통해 스타트업의 홍보 및 투자 연계를 지원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S² Bridge : 인천』 등 그룹의 다양한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을 통해 더 많은 스타트업들이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은 상반기 중 『S² Bridge : 인천』 2기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대상기업을 모집할 계획이다. 그리고 창업초기 단계인 인큐베이션 멤버십 및 해외진출을 추진하는 글로벌 멤버십 기업을 대상으로 한 투자 연계 지원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이벤트(Events)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