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본투글로벌센터, 한국-중남미 조인트벤처 활성화 위한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탈 협의회’ 창립

2021-04-26 2 min read

본투글로벌센터, 한국-중남미 조인트벤처 활성화 위한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탈 협의회’ 창립

Reading Time: 2 minutes

본투글로벌센터가 한국과 중남미 혁신기술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고, 조인트벤처를 활성화하기 위한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의회(AKVCC, Argentina-Korea Venture Capital Council)’를 창립했다고 26일 밝혔다.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의회는 본투글로벌센터 주관 하에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관 및 국내외 10개 벤처캐피털이 참여하는 형태로 구성, 사무국은 본투글로벌센터가 맡게 된다.

참여 벤처캐피털은 △아르헨티나사모벤처캐피털협회(ARCAP) △YPF벤처스(YPF Ventures) △그리드-X(GRID-X) △체크메이트캐피털그룹(Checkmate Capital Group) △블루포인트파트너스디티앤인베스트먼트L&S벤처캐피털쿼드벤처스스파크랩벤처스 △위트 언리미티드 등으로 해외 4개사, 국내 6개사다.

본투글로벌센터는 23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의회 출범을 겸한 창립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후안 마누엘 히네르 곤살레스(Juan Manuel Giner Gonzalez) ARCAP 사무총장, 토마스 오캄포(Tomas Ocampo) YPF벤처스 대표, 마티아스 호르헤 페이레(Matias Jorge Peire) 그리드-X 대표를 비롯해 알프레도 바스쿠(Alfredo Bascou)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 미주개발은행, 국내외 벤처캐피털, 스타트업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창립 회원들은 창립 선언문에서 글로벌 환경 변화에 직면, 혁신기술기업 육성을 위한 국제협력 및 공동투자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했다. 또 한-아르헨티나 벤처패피털 협의회 설립을 통해 경험을 공유하는 것은 물론 양국 혁신기술기업 간 조인트벤처에 투자하는 글로벌 펀드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ARCAP의 후안 마누엘 히네르 곤살레스 사무총장은 “아르헨티나는 중남미 지역 유니콘 배출 2위 국가로서 딥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글로벌 투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며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회 창립을 계기로 혁신기술을 보유한 양국 스타트업들이 중남미 지역 내 사업 확장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 확대를 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관계자들의 방한을 계기로 본투글로벌센터 멤버사들의 글로벌 투자유치 연계를 위한 기업설명회(IR)를 개최, 한국 혁신기술기업의 기술과 솔루션이 소개되었다. 참여 기업은 △유라이크코리아(축산업 모니터링 서비스) △핏투게더(스포츠 데이터 분석 플랫폼) △디토닉(시공간 빅데이터 엔지니어링 플랫폼) 등이다.

이어 본투글로벌센터는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 간 조인트벤처 파트너십 매칭 추진 사례로 국내 기업 코코넛사일로(화물 운송 플랫폼 서비스)와 아르헨티나 기업 아반까르고(SaaS 기반 물류 플랫폼 서비스)의 사례를 공유했다. 본투글로벌센터는 현지 운영역량과 네트워크를 보유한 해외 기업을 발굴하고 한국 기업과 기술 매칭함으로써 조인트벤처를 통한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김종갑 본투글로벌센터장은 “한-아르헨티나 벤처캐피털 협의회는 한-중남미 혁신기술기업간 조인트벤처 형성 및 투자펀드 조성을 위해 설립된 단일 목적으로는 국내 최초의 양자 협의체로 그 의미가 깊다”며 “협의회 창립을 시작으로 향후 양국의 벤처캐피털 간 상호 교류 및 공동투자가 활성화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해외진출(Go global)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