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폰에어, 믹싱과 마스터링 가능한 음원 제작 앱 ‘리붐’ 출시

2021-06-02 1 min read

폰에어, 믹싱과 마스터링 가능한 음원 제작 앱 ‘리붐’ 출시

Reading Time: 1 minute

폰에어는 음원 제작 어플리케이션 ‘리붐(re:Boom)’을 공식 론칭했다고 밝혔다.

리붐은 유튜브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커버송을 올리고 원곡이 다시 인기를 얻거나 흥행하는 과정에서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저작권 문제, 믹싱과 마스터링을 통한 음원 제작, 음원 홍보 및 유통을 해결해주어 더 편하고 쉽게 유튜브 활동을 돕는 음원 제작 어플리케이션이다.

리붐은 기본적으로 음원 저작권 문제를 집중 해결하였고, 일반인들이 다루기 어려운 믹싱과 마스터링 기능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제공한다. 이 기능은 향후 과학기술 정보통신부의 데이터바우처 사업을 통해 음성 데이터와 전문 믹싱 엔지니어의 데이터를 수집 및 가공하여 인공지능 기반 믹싱 마스터링 서비스로 고도화 될 예정이다.

주식회사 폰에어는 2020년 1월에 프로듀서, 작곡가, 음악유통 출신의 음악업계의 전문가들이 모여 설립한 스타트업으로 약 2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리붐 어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수익분배, 믹싱기술에 대한 6개의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산학협력을 통해 AI 믹싱과 마스터링의 고도화를 준비하고 있다. 2020년 더인벤션랩의 시드투자를 비롯하여 엔슬파트너스의 투자연계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인 엔슬 테크스타트업랩 2기에 선발되어, 시드 투자와 함께 사업과 제품 개발을 위한 멘토링 지원을 받았다

폰에어 전이배 대표는 “이번 리붐 프로젝트는 많은 채널을 통해서 노래를 잘 부르는 일반인들이 워낙 많아 졌기에 이들이 직접 음악 시장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음악 비즈니스 구조도 이에 맞게 변모해야 한다” 며 “앞으로 리붐이 국내 최고의 일반인 콘텐츠 플랫폼으로서의 성장 뿐 아니라 AI믹싱 기술을 통해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전할 수 있도록 준비중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폰에어는 일반인이 커버곡을 통해 수익 활동을 할 수 있는 ‘리메이크 주인공 찾기’라는 경연이벤트를 매월 개최하고 있다. 해당 경연은 매월1일부터 23일까지 ‘방구석 보컬 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되며 경연 우승자의 리메이크 음원은 일반 음악 서비스 사이트를 통해 경연 다음달에 공개된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