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코이카, 글로벌 사회 문제 해결하는 예비 창업가 및 스타트업 모집(~7/6)

2021-06-21 2 min read

코이카, 글로벌 사회 문제 해결하는 예비 창업가 및 스타트업 모집(~7/6)

Reading Time: 2 minutes

한국국제협력단(KOICA)한국사회투자와 함께 ‘KOICA CTS Seed 0 초기기업 사업화 교육 프로그램’ 참가 스타트업을 오는 7월6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코이카의 CTS(Creative Technology Solution) Seed 0 프로그램은 혁신 기술을 통해 개발도상국 사회 문제를 해결하려는 예비 창업가나 초기 스타트업이 대상인 글로벌 진출 교육·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다.

지원 대상은 혁신 비즈니스 및 기술 활용을 통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베트남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려는 예비 창업자 및 설립 5년 이내 초기 스타트업이다. CTS 프로그램 Seed 1 공모 지원을 계획하고 있거나, 글로벌 비즈니스 기본 역량을 보유한 팀(팀원 가운데 영어로 사업계획서 작성 및 발표가 가능한 자를 보유한 팀)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모집 분야는 △디지털 뉴딜(DNA 생태계 강화, 교육 인프라 디지털 전환) △그린 뉴딜(저탄소 분산형 에너지 확산, 녹색산업혁신 생태계 구축) △감염병 대응(정부 정책 연계형 80%, 코이카 중점 지원 분야 20%) 3가지다.

올해 프로그램은 철저한 1:1 맞춤형으로 △팀별 진출국 사업 전략 및 사업 모델 수립 지원 △사업 계획 수립 컨설팅 △전문 분야 멘토링 △진출국 현지 창업 기획자(AC) 사업 검증 및 사업 네트워크 연계 등이 진행된다. 이를 통해 코이카 CTS Seed 1 공모 프로그램 지원을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프로그램 종료 뒤 성과 공유회에서 최종 선발된 우수 수료팀(참여팀의 30%)에는 코이카 CTS Seed 1 프로그램 공모 참여 시 서면 심사 가산점이 제공된다.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은 “코이카 CTS 사업은 혁신 기술 활용을 통해 기존에 해결이 어려웠던 개발 협력 난제 해결에 이바지하고자 한다”며 “Seed 0 프로그램은 이 같은 CTS 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더 우수한 역량을 갖춘 잠재 파트너사의 CTS 사업 참여를 확대하는 데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익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스타트업은 혁신 기술로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할 수 있으나 개발 초기에 시장에서 검증하기에는 자원이 부족하다”며 “이들이 개발도상국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제품, 서비스의 글로벌 진출을 통해 사업 확장을 계획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성장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