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recruit

에이블리, 교보타워로 사옥 이전.. 하반기에 100명 이상 채용 나서

2021-06-25 1 min read

에이블리, 교보타워로 사옥 이전.. 하반기에 100명 이상 채용 나서

Reading Time: 1 minute

에이블리코퍼레이션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ABLY)’가 빠른 서비스 성장과 사업 확장에 따른 인원 증가로 서울 강남역과 신논현역 인근 ‘교보타워’로 사옥을 이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전 오피스 대비 5배 가까운 규모의 사무실로 옮기며 신규 채용에 나선다.

에이블리는 2018년 3월 서비스 런칭 이후 3년 만에 △누적 다운로드 수 2000만건 △누적 거래액 6,000억원을 기록하며 온라인 패션 플랫폼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465만명으로 국내 패션 앱 중 1위다. 견고한 성장세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최근 620억원 추가 투자 유치를 성공하며,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060억원으로 여성 패션 쇼핑 업계 최대 규모다.

가파른 성장세에 따라 신규 채용도 대거 확대해 하반기에 100명 이상의 대규모 채용을 지속할 전망이다. 에이블리 ‘개인화 취향 추천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개발 리드를 비롯하여 백엔드, 프론트엔드, 앱개발, 머신러닝, 프로덕트 디자이너와 MD, 마케팅 등 다양한 직군에서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에이블리는 사무실 이전과 함께 임직원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해 공을 들였다고 설명했다. 신사옥에는 폰부스, 바 테이블, 빈백, 다양한 형태의 라운지 등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충분한 회의 공간을 마련했다. 한쪽에는 타운홀 미팅이 가능한 계단식 구조물을 설치해 임직원 간 자유로운 소통을 독려했다. 개인 업무 특성에 맞춰 몰입할 수 있는 근무환경을 구성해 업무 효율성을 높힐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에이블리 강석훈 대표는 “회사의 빠른 성장을 함께 만들어 가고 있는 에이블리 팀원들이 업무에 몰입하고 개인 역량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 대규모 인재 영입을 통해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행보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채용(recruit) 관련 소식 전체보기]

[패션테크(Fashio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