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중기부, SK이노베이션-네이버클라우드-CJ 협업할 스타트업 모집(~7/28)

2021-07-05 2 min read

중기부, SK이노베이션-네이버클라우드-CJ 협업할 스타트업 모집(~7/28)

Reading Time: 2 minutes

중소벤처기업부는 ‘창업도약패키지 대기업 협업 프로그램’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창업도약패키지 대기업 협업 프로그램’은 SK이노베이션, 네이버클라우드, CJ와 협업해 중기부의 사업화 자금과 대기업의 인프라를 활용한 종합 지원을 통해 창업 3년 이상 7년 이내의 도약기 창업기업의 성장을 돕는다.

중기부는 2019년 구글과 처음 시도한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이 창업기업의 높은 호응과 성과를 보이고 있고 최근 국내 대기업도 창업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함에 따라, 협업 범위를 글로벌 기업에서 국내 대기업으로 확장하고 지원 분야를 다양화한 ‘대기업 협업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

올해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에는 구글플레이(창구), 마이크로소프트(마중), 엔비디아(엔업), 다쏘시스템(다나와), 앤시스(ASK), 지멘스(지중해) 등이 참여하고 있다. 

올해 시범 운영하는 대기업 협업 프로그램은 ‘에그 프로그램’(20팀, SK이노베이션 협업), ‘이웃 프로그램’(20팀, 네이버클라우드 협업), ‘씨앗 프로그램’(10팀, CJ 협업) 총 3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되는데, 각 프로그램을 통해 친환경(플라스틱, 배터리, 탄소 포집 등), 클라우드·인공지능, 푸드테크‧물류‧콘텐츠 분야 창업기업 총 50개사를 지원한다. 

선정된 창업기업은 중기부의 사업화 자금 최대 3억원과 대기업의 성장지원 패키지(교육·컨설팅, 인프라, 판로, 투자유치 등)를 지원받는다.

SK이노베이션과 함께하는 ‘에그 프로그램’은 에스케이(SK)와 그린(Green)의 앞 글자를 따 ‘알(에그, egg)’을 품듯이 성장 가능성 있는 친환경 분야 창업기업을 키운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SK가 보유한 인프라를 활용한 시험분석 지원, 교육과 컨설팅, 협업모델 발굴과 기술 자문, 투자, 국내외 세미나 참가 지원 등을 통해 플라스틱, 배터리, 탄소 포집 등 친환경 분야 창업기업을 육성한다.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하는 ‘이웃 프로그램’은 창업기업을 돕는 좋은 이웃이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대 2,000만원 상당의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료 제공, 클라우드 교육, 기술개발 1:1 컨설팅, 마케팅 세미나, 사스(SaaS, Software as a Service) 상품화와 판로개척, 투자유치, 홍보 등을 통해 클라우드, 인공지능 분야 창업기업의 성장을 돕는다.

CJ와 함께하는 ‘씨앗 프로그램’은 창업기업 성장의 씨앗이 되어 열매를 맺는 프로그램이 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CJ 전문인력이 창업기업의 책임 멘토가 되어 기술 조언, 연계사업 발굴, 보유데이터 제공, 연구소 등 인프라를 활용한 현장 시험, 투자유치, 홍보 등을 통해 푸드테크, 물류, 콘텐츠 분야 창업기업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