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unding

태블릿 메뉴판 ‘티오더’, 빅베이슨캐피탈에서 투자유치

2021-07-09 1 min read

태블릿 메뉴판 ‘티오더’, 빅베이슨캐피탈에서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태블릿 메뉴판 플랫폼 전문기업 티오더시리즈A 펀딩으로 빅베이슨캐피탈로부터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태블릿 메뉴판 티오더는 줄서서 주문해야 하는 키오스크의 단점을 보완한 시스템으로, 음식점이나 카페, 술집 등의 테이블에 앉아 편하게 주문할 수 있는 무인 주문시스템이다.  티오더의 장점은 단순히 메뉴 주문 자동화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다. 고객은 쉽고 빠른 주문을 할 수 있고, 업주는 매출증가와 비용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어 사용현장에서 많은 호평을 받고 있다.

티오더는 치킨 프랜차이즈, 일식주점 등 다양한 요식업종에서 사용 중이며, 2019년 8월 론칭 후 누적 주문건수 2,000만건, 누적회원가입자수 25만명을 달성하며 태블릿메뉴판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작년 매출 37억을 달성하며 꾸준히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티오더의 권성택 대표는 “코로나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며 무인화를 통해 효율성을 강화하는 매장들이 늘어나고, 인건비 절감과 고객관리가 수월해 매출 상승으로 이어지면서 점주님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 테이블메뉴판 시장은 요식업 뿐만 아니라 숙박업 , 레져 스포츠등 확장성이 무한하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다양한 기업들의 연동플랫폼을 구축해 기술력을 고도화하여 시장을 확장해 나가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번 투자를 이끈 빅베이슨캐피탈 홍선기 심사역은 “전통적인 요식업계는 일상생활과의 밀접성에 비해 그동안 디지털 전환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이제 요식업의 효율화, 무인화는 자연스러운 시대의 요구이자 흐름이다”며, “티오더는 해당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전문성과 확장성을 동시에 갖추고 있는 창업팀으로, 요식업계의 혁신을 잘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티오더는 지난 6월의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K-Champ Collaboration 프로그램에 선정되어 KT와 협업을 이어가고 있고, 최근에는 IBK창공 프로그램에 선정된 바 있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