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네이버, 4년 만에 ‘분수펀드’ 3천억원 돌파.. “창작자-소상공인 지원 마중물”

2021-09-15 2 min read

네이버, 4년 만에 ‘분수펀드’ 3천억원 돌파.. “창작자-소상공인 지원 마중물”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는 동반성장 가치 실현에 전 직원의 참여를 끌어내기 위해 조성한 ‘분수펀드’가 만 4년 만에 3,000억 원을 넘어섰으며, 올해까지 3,600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분수펀드는 네이버가 SME와 창작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성공을 돕고 이를 통해 우리 경제에 분수효과를 일으키기 위해 2017년부터 별도 조성한 사내 예산으로, 플랫폼 기업의 대표적 소셜임팩트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꽃’을 활성화하고 있다.

네이버 분수펀드는 ▲2017년 609억 원, ▲2018년 613억 원, ▲2019년 689억 원, ▲2020년 861억 원으로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21년에만 8월 말 기준으로 약 500억 원이 집행되면서 만 4년 만에 누적 금액 3,200억 원을 달성했다. 네이버의 올해 분수펀드 규모는 900억 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분수펀드는 SME와 창작자들의 디지털 전환을 이끄는 ‘프로젝트 꽃’의 든든한 기반 역할을 해오고 있다. 네이버는 분수펀드를 바탕으로 파트너들의 교육 공간인 파트너스퀘어를 전국 6개 지역에 설립해 운영하였고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는 300여 건의 온라인 교육으로 전환해, 8년간 30만 이상의 오프라인 방문과 연간 230만 재생 수를 기록했다.

분수펀드는 네이버가 데이터 기반으로 사업자와 창작자들의 성장 효과를 높이는 프로그램을 다양화하는 데도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네이버는 수수료를 지원하는 스타트제로수수료와 온라인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는 성장지원포인트에 더해, 올해부터는 SME들이 노무∙재무∙회계 분야의 컨설팅을 네이버 엑스퍼트(eXpert)에게 받을 수 있는 비즈컨설팅포인트, 오프라인 SME 대상 네이버주문 수수료 지원 등 스타트올인원 프로그램으로 그 범위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또한, 네이버는 블로그, 밴드, 인플루언서, 지식인 등 네이버의 UGC 생태계에서 활동하고 있는 창작자들에게 광고 보상 프로그램, 프로모션 지원 등을 운영하면서 안정적인 창작 환경을 마련하고 창작자들의 수익화도 적극 지원하고 있다.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분수펀드 조성 당시 네이버 직원들의 프로젝트 꽃 가치를 내재화하고자 하는 목표는 4년이 지난 지금, 네이버의 모든 비즈니스 모델과 AI와 빅데이터 등의 첨단 기술에 접목되어 46만 온라인 창업자와 200만에 달하는 오프라인 SME, 다양한 분야의 창작자들이 네이버와 함께하는 성과를 이뤘다”라며, “4년에 걸친 꾸준한 지원이 3천억 원 이상의 결과를 만들어낸 만큼, 네이버는 앞으로도 국내 최고 수준의 분수펀드를 바탕으로 프로젝트 꽃의 범위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Naver)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