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카카오재팬, 카카오픽코마로 사명 변경.. “유럽 시장 본격 공략”

2021-11-04 1 min read

카카오재팬, 카카오픽코마로 사명 변경.. “유럽 시장 본격 공략”

Reading Time: 1 minute

일본 만화 플랫폼 업계 내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는 카카오재팬이 카카오픽코마로 사명을 변경하고 프랑스를 필두로 유럽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글로벌 시장으로 활동 범위를 넓히고 브랜드 인지도 강화를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를 위해 카카오재팬은 올해 9월 프랑스에 픽코마 유럽(Piccoma Europe) 법인 설립을 완료했으며, 연내 프랑스에서 픽코마를 론칭할 예정이다. 카카오재팬은 앞서 ‘나 혼자만 레벨업’ 등을 통해 일본에서 경쟁력을 입증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의 오리지널IP, 일본 시장에서 확보한 디지털 망가 콘텐츠를 비롯해 프랑스 현지 만화를 디지털화해서 제공함으로써 종합 디지털 만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픽코마는 일본의 디지털 만화 및 웹소설, 경쟁력있는 한국의 웹툰 콘텐츠 등을 제공하며 론칭 4년 3개월 만인 지난해 7월 일본에서 처음으로 모바일 비게임앱 부분 매출 1위를 기록한데 이어 현재까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픽코마는 △모바일 콘텐츠 감상에 최적화된 UI/UX 적용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만화 1권을 에피소드에 따라 ‘1화, 2화…’로 나눠 제공하는 ‘화 분절’ 방식 고안 △’기다리면 0엔’ 도입 등을 통해 높은 편의성과 접근성으로 호평을 받았다. 또한 광고 없이 플랫폼을 운영하며 콘텐츠 플랫폼의 핵심인 ‘작품’ 본질에 집중해 작품 자체로 승부하는 ‘작품을 존중하는 태도’가 이용자와 업계 내 관계자들에게 신뢰를 얻으며 꾸준히 성장 중이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최근 유럽은 출판만화 시장이 ‘디지털만화’로 전환되는 추세이고, 특히 프랑스는 유럽 콘텐츠 시장의 중심지로 전 세계 플랫폼 기업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일본에서 픽코마 앱을 출시, 성공시킨 경험과 쌓아온 노하우를 토대로 프랑스 시장에서 픽코마를 안착, 종합 디지털만화 플랫폼으로 진화시키는 동시에 카카오 글로벌 진출의 토대를 쌓아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