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tainment

SM엔터-유튜브, K팝 저변 확대 위한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발표

2021-11-04 2 min read

SM엔터-유튜브, K팝 저변 확대 위한 ‘리마스터링 프로젝트’ 발표

Reading Time: 2 minutes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와 유튜브가 4일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진행된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 수 십 년간 많은 사랑을 받아온 K팝 뮤직비디오를 리마스터링 하여 공개하는 ‘SM엔터테인먼트 X 유튜브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SM과 유튜브가 함께하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는 90년대 및 2000년대 뮤직비디오를 새롭게 리마스터링해 유튜브를 통해 글로벌 음악 팬들에게 선보이는 프로젝트로, 리마스터링 외에도 유튜브를 활용한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해 글로벌 음악 팬들에게 K팝의 역사를 소개하고, 이를 통해 한국 음악 업계 성장에 더욱 기여하고자 기획되었다. 

간담회에는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에스파의 카리나와 지젤, 그리고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가 참석해 이번 프로젝트의 배경과 의미,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된 소감과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SM은 오전 오전 10시 공개된 H.O.T. ‘전사의 후예’를 시작으로 유튜브 SMTOWN과 SM STATION 채널을 통해 S.E.S., 신화, 플라이투더스카이, 보아 등 레전드 아티스트들의 히트곡 뮤직비디오를 고화질로 공개하는 것은 물론, 기존의 뮤직비디오를 새로운 버전으로 재해석해 선후배가 함께하는 특별한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유튜브는 오감엔터테인먼트, 지니뮤직, 콜랩아시아, 한국음반산업협회, NHN벅스 등 유통사 및 기획사와의 협력을 통해 음악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다양한 K팝 아티스트들의 뮤직비디오를 디지털 플랫폼에 보다 적합한 화질로 리마스터링하여 공개한다. 1990년대 댄스, 2000년대 댄스 & 힙합, 레전더리 여성 아티스트, 레전더리 남성 아티스트, 레전더리 발라드 등을 주제로 11월 4일부터 매주 순차적으로 총 50여 팀의 아티스트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이를 통해 아티스트 및 저작권자의 음악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더 넓은 온라인 관객층에 도달하도록 돕는다.

또한 양사는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더 널리 알리고자 다양한 공동 마케팅을 진행한다. SM과 유튜브는 SM이 프로듀싱한 S.E.S.의 명곡인 Dreams come true의 음원, 뮤직비디오 및 퍼포먼스를 후배 가수인 에스파가 재해석하여 선보이는 과정을 담은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를 오는 12월 공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다양한 유튜브 크리에이터와의 협업을 통해 새롭게 리마스터링된 뮤직비디오들을 알릴 계획이다.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는 “뮤직비디오는 SM이 추구하고 바라는 모든 것을 담은 SM의 소중한 자산이자 K팝의 역사라고 할 수 있는 종합 콘텐츠로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SM의 헤리티지다. 이번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통해 300여 편 이상의 리마스터링 뮤직비디오 및 음원을 선보일 예정이며, 유튜브 오리지널 콘텐츠를 비롯한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글로벌 음악팬들에게 K팝의 역사와 진화 과정을 소개해 K팝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넓힐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리오 코헨(Lyor Cohen) 유튜브 글로벌 뮤직 총괄은 이날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유튜브는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음악 업계와 긴밀히 협업해 아티스트 및 업계 성장을 지원해왔으며, 아티스트 온 더 라이즈, 파운드리 등 다양한 아티스트 프로그램에 투자해왔다”며, “이번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통해 SM엔터테인먼트와 한국 음악 업계와 협력해 글로벌 문화 트렌드로 자리 잡은 K팝의 역사를 유튜브를 통해 소개할 수 있어 영광이며, K팝이 글로벌 음악 팬들로부터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선정 유튜브 음악 파트너십 및 아태지역 아티스트 지원 총괄 전무는 “이번 리마스터링 프로젝트를 통해 더 다양한 한국 음악 콘텐츠를 전 세계 사용자에게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유튜브는 앞으로도 한국 음악 업계의 디지털화 및 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한국 음악 업계와의 협력 및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