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출시…유료 창작자 저변 확대

2022-02-18 2 min read

author:

네이버, ‘프리미엄콘텐츠’ 출시…유료 창작자 저변 확대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가 유료 콘텐츠 플랫폼 ‘프리미엄콘텐츠’를 정식 오픈한다고 18일 밝혔다. 

‘프리미엄콘텐츠’는 창작자는 네이버에서 쉽게 콘텐츠를 판매하고, 사용자는 쉽게 구독할 수 있는 유료 콘텐츠 플랫폼으로, 지난해 5월 베타 출시됐다. 네이버의 기술을 기반으로 콘텐츠 발행, 판매, 데이터 분석, 정산 등 창작자들의 콘텐츠 판매에 필요한 일련의 기능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정식 오픈의 가장 큰 변화는 누구나 ‘프리미엄콘텐츠’에 창작자로 가입하고, 콘텐츠를 발행, 판매할 수 있게 개방된다는 점이다. 일정 조건을 만족하는 창작자는 채널을 2개까지 개설할 수도 있다. 베타 기간 동안에는 네이버와 제휴된 일부 CP만 참여할 수 있었다면,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됨에 따라 창작자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사용자들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더욱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프리미엄콘텐츠’에는 200개 이상의 채널이 개설돼 있다.

창작자와 구독자가 더욱 잘 연결될 수 있도록 구독자 관리 및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강화됐다. 쿠폰의 대상과 유형이 더욱 다양해지고, ‘리딤코드’ 형태의 쿠폰 발행도 가능해져, 창작자들은 신규 구독자를 확보하거나 기존 구독자에게 혜택을 주는 데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소식받기에 동의한 구독자를 대상으로, 연동된 네이버 톡톡 채널을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발송하고 구독자와 소통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지난 9개월의 베타 기간 동안 ‘프리미엄콘텐츠’를 통한 콘텐츠 거래액은 4.8억 원, 월 1백만원 이상의 수익을 달성한 채널이 20개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는 월 1천만원 이상을 달성한 채널이 등장하기도 했다. 주제별로는 투자/재테크 열풍과 함께 관련 채널이 많은 유료 구독자를 확보했으며, 이외에 소설, 이슈/트렌드, 취업, 영어학습 등 다양한 주제의 채널들도 해당 주제에 관심 있는 충성 구독자들을 모았다.

‘프리미엄콘텐츠’를 담당하는 네이버 김은정 리더는 “충분한 사전 베타테스트를 통해 유료 콘텐츠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발견했으며, 유료 콘텐츠 창작자 저변 확대를 위해 오픈 플랫폼으로 전환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프리미엄콘텐츠는 콘텐츠 창작자가 콘텐츠 판매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들을 계속해서 지원하며, 유료 콘텐츠 시장을 개척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