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총 상금 13억 걸린 ‘도전 K-스타트업 2019’ 참가팀 모집

2019-05-23 2 min read

author:

총 상금 13억 걸린 ‘도전 K-스타트업 2019’ 참가팀 모집

Reading Time: 2 minutes

국내 창업 경진 대회로는 최대 규모, 최고 상금을 자랑하는 ‘도전 K-스타트업’이 24일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한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이 대회는 2016년부터 중기부, 교육부, 과기부, 국방부 등 4개 부처가 합동으로 개최해 온 통합 창업 경진대회이며, 부처별 예선과 통합 본선,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 팀을 결정한다. 지난 3년 동안 도전 K-스타트업에는 총 16,370팀이 참가(연평균 5,456팀)했으며, 매년 10팀씩 총 30팀이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가 30개 수상 팀의 성과를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벤처 캐피털 등으로부터 총 877억 원의 민간 투자를 유치하고, 105억 원의 정부 자금을 지원받는 성과를 거뒀다.

수상 팀 중에는 눈에 띄는 성과를 낸 기업도 있다. 2016년 우수상을 수상한 ‘페달링’은 창업 기업 자금 융자, 팁스 등을 지원받아 2018년에 온라인 취미 강의 플랫폼 ‘클래스101’을 출시했다. 이 서비스는 누적 사용자가 120만 명을 넘어섰고, 6명이던 직원도 50명으로 늘었다. 소프트뱅크벤처스, 미래에셋벤처투자, KT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 스트롱벤처스 등으로부터도 120여억 원의 투자도 유치했다.

2017년에 우수상을 받은 인테리어 중개 플랫폼 ‘집닥’은 기술 보증과 재도전 성공 패키지를 지원받아 매출이 2017년 40억 5천만 원에서 2018년 64억 5천만 원으로 1.6배 늘었다. 직원은 3명에서 111명으로 37배로 늘었고 알토스벤처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약 65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금년은 4회째를 맞아 참가 대상과 지원 범위가 더 넓어진다.

우선, 참가 자격과 시상 팀이 확대된다. 보다 유망한 창업 팀을 발굴하기 위해 참가 자격을 창업한 지 3년 이내인 창업자에서 모든 창업자로 확대한다. 또한 더 많은 예비 창업자들이 상을 받을 수 있도록 본선부터 창업 유무에 따라 창업 리그와 예비 창업 리그로 나누어 각각 10개 팀, 총 20개 팀을 선정해 시상한다.

창업 리그(10팀)을 선정해 대상(1팀 대통령상3억 원), 우수상(4팀 장관상1억 원),장려상(5팀 장관상5천만 원)을 시상하며, 예비 창업 리그(10팀)에서는 대상(1팀 국무총리상 1억 원), 우수상(4팀 장관상 5천만 원), 장려상(5팀 장관상 2천만 원)을 시상한다. 또한 타 부처, 민간 기관, 지자체 등에서 수상한 팀이 참여할 수 있는 타 부처‧민간 리그와 지자체 리그도 신설된다.

시상 외에 실질적인 창업을 지원 위한 후속 연계 사업도 확대된다. 우수팀에 기술보증 추천 등 기존 3개 후속지원 외에 창업패키지사업, R&D, 융자 등 7개 사업이 추가되어 총 10개 사업으로 확대된다.

도전 K-스타트업 2019는 5월 24일 공고 후, 5.27(월)부터 7월 12(금)까지 리그별로 신청‧접수(리그별 기간 상이)를 받을 예정이며, 7~8월 예선을 통해 152팀의 본선 진출팀을 선발한다.

이어 9~10월 본선, 11월 왕중왕전을 거쳐 최종 수상팀을 결정할 계획이며, 왕중왕전은 오는 11월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 UP) 2019’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덧> 작년에는 ‘스타트업 빅뱅’이라는 방송으로 중계했는데, 마지막 왕중왕전에서 이너보틀이 대상을 차지하며, 5억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와우파트너스가 최종 결승을 앞두고 피칭 워크샵을 진행한 팀이라 기뻤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