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미분류

마켓컬리, 중국 힐하우스캐피탈에서 350억 투자 유치

2019-05-24 1 min read

author:

마켓컬리, 중국 힐하우스캐피탈에서 350억 투자 유치

Reading Time: 1 minute
마켓컬리 홈페이지

모바일 프리미엄 마트 ‘마켓컬리’의 운영사 ‘컬리’는 중국의 힐하우스 캐피탈(Hillhouse Capital)로부터 350억원을 추가로 투자받았다. 지난 4월에 세콰이어캐피탈 차이나(Sequoia Capital China), 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 한국투자파트너스 등 기존 투자사로부터 1,000억원의 시리즈D 펀딩을 받았는데, 이번 투자도 연장선에 있으며 1,350억원으로 라운드를 마감했다.

컬리는 이번 추가 투자금을 더해 물류 시스템의 고도화 및 생산자들과 긴밀한 협업을 위한 공급망 관리, 안정적인 서비스 퀄리티를 유지하는데 필요한 인력 확충에 집중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신규 투자사로 합류한 힐하우스 캐피탈은 중국 최대 글로벌 투자 전문 회사로 중국에서는 텐센트, 메이투안(Meituan)에 투자한 이력이 있으며, 국내에서는 배달의 민족 운영사인 우아한 형제들에 투자했다.

투자에 참여한 힐하우스 캐피탈의 데이비드 리는 “마켓컬리는 엄격한 기준의 상품위원회에서 선별된 상품과 제품 기획부터 직접 참여한 PB 상품 등 컬리만의 유니크한 콘텐츠를 독보적인 큐레이션 시스템을 통해 선보이고 있다. 또한, 샛별배송의 핵심 경쟁력인 풀콜드체인 물류 인프라를 갖추고 이커머스 시장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다”고 전하며, “매출이 증대하면서 이미 공헌 이익이 발생하고 있으며, 운영 효율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 앞으로 마켓컬리가 열어갈 새로운 유통 패러다임이 기대된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샛별배송을 통해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꾼 마켓컬리의 본질적인 경쟁력은 신선식품 유통 생태계와 유일무이한 콘텐츠를 갖췄다는 점이다”라며, “앞으로도 마켓컬리는 탁월한 고객 경험을 제공할 높은 서비스 퀄리티 유지로 소비자들의 신뢰를 쌓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5년 출범한 마켓컬리는 전문MD의 큐레이션을 통해 선별된 식재료와 간편식, 리빙 상품 등을 밤 11시까지 주문하면 아침 7시 전까지 배송해주는 샛별배송(새벽배송) 서비스로 유통업계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지난 해에는 매출액 1,570억 원을 기록하며, 전년도 대비 3배 이상의 성장세를 꾸준하게 이어가고 있다.

덧>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가 최근 세바시에서 했던 강연 내용이니 참고하시길..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One Comment
  1. […] 마켓컬리는 지난 5월에 중국 힐하우스캐피탈로부터 350억원을 투자받았고, 중기부와 기보의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에 선정된 바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