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Funding

암 진단 ‘제놉시’, 100억원 투자 유치

2019-06-20 1 min read

암 진단 ‘제놉시’, 100억원 투자 유치

Reading Time: 1 minute

암 진단 바이오기술 스타트업 ‘제놉시(Genopsy)’가 바이오 분야 컴퍼니빌더인 뉴플라이트를 비롯한 투자 기관들로부터 시리즈 A 펀딩으로 약 100억원을 투자받았다. 제놉시는 국립암센터에서 스핀오프한 연구자 주도 창업 1호 기업이다.

제놉시의 강점은 자체 개발한 나노와이어(nanowire)를 통해 암환자 체내의 cfDNA를 추출한다는 점이다. 제놉시의 나노와이어는 기존 시장에 출시된 제품과 비교 했을 때 3배이상의 높은 수율로 cfDNA 추출할 수 있기 때문에 시장 경쟁력이 매우 높게 평가된다.

조영남 대표는 “앞으로 보유하고 있는 자체 액체생검 기술과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을 통합하는 암 검진 솔루션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며 건강한 사람들도 받는 암 검진의 표준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액체생검(Liquid Biopsy)을 이용한 조기 암 진단이 핵심 기술로 떠오르며, 그에 대한 투자가 활발하게 이어지고 있다. 가던트헬스(Guardant Health)는 기업가치 8조 원으로 평가받으며 소프트뱅크로부터 약 4,000억의 투자를 받았으며, 일루미나(Illumina)에서 스핀오프한 그레일(Grail) 역시 시리즈 B 투자에서 약 1조 30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