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기보, 하나은행과 해외 진출 기업에 보증 지원

2019-07-15 1 min read

기보, 하나은행과 해외 진출 기업에 보증 지원

Reading Time: 1 minute

기술보증기금이 국내 은행 중 해외점포를 가장 많이 보유한 KEB하나은행과 손잡고 국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돕는다. 

기보는 하나은행과 ‘해외진출기업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외진출기업 정보 공유 등 상호 간 유기적인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해외진출 선도기업을 육성하는 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기보는 작년 12월 정부가 발표한 ‘신남방 진출기업에 2022년까지 1조원 해외보증 지원’ 계획에 맞춰 해외진출 희망기업에 보다 적극적인 보증 지원을 위해 보증대상기업 요건을 완화하는 등 ‘해외진출보증’ 제도를 확대 개편했다. 

‘해외진출보증’은 사업 확장을 위해 해외자회사를 두고 있거나 설립예정인 국내 모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상품으로, 해외자회사 지분 등을 취득하거나 자회사에 장기 대여하는 자금에 대한 보증인 ‘해외투자자금보증’과 해외자회사 사업화 자금을 보증신용장(Stand by L/C)을 통해 지급 보증하는 ‘해외사업자금보증’으로 이루어져 있다. 

기보는 이번 협약 체결 이외에도 창업초기기업의 글로벌 진출지원을 위해 국내 영업실적 기준(3년 이상)을 삭제하고, 보증한도도 일반보증과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하여 해외진출보증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기보 관계자는 “해외지점 인프라와 기업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하나은행과의 협약으로보다 많은 기업이 해외진출보증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해외진출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술보증기금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