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인천혁신센터, 50억 규모 ‘인천지식재산투자조합’ 결성.. 3년 미만 기업에 집중 투자

2019-07-17 1 min read

인천혁신센터, 50억 규모 ‘인천지식재산투자조합’ 결성.. 3년 미만 기업에 집중 투자

Reading Time: 1 minute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인천광역시, 인천지식재산센터와 함께 50억원 규모 ‘인천지식재산 제2호 투자조합’ 결성 총회를 열었다.

이번에 결성된 투자조합은 2019년 엔젤 모펀드 개인투자조합 출자 사업에 선정되어 한국벤처투자로부터 30억원을 출자받고 나머지 10억원은 인천광역시, 10억원은 인천지역 중견기업과 전문 엔젤 투자자가 출자자로 참여했다. 주요 출자자는 디와이와 대봉엘에스, CBA벤처스 등이다.

투자 대상은 설립 3년 이내 스타트업으로 연간 매출액 20억원을 초과하지 않는 기술창업기업이다.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기업 발굴 외에 투자 심의와 집행, 교육, 멘토링, 자금 조달, 후속 투자 연계와 중국 등 글로벌 진출을 지원한다. 그 뿐 아니라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투자하는 기업은 정부 연구개발과제를 4억원까지 신청할 수 있고 중기부 매칭 투자 신청이 가능하다.

인천시는 투자 기업을 대상으로 단순 투자 뿐 아니라 컨설팅과 사업화 지원, 후속 투자 연계 지원 등에 나설 예정이다. 또 인천지식재산센터는 투자 기업 공동 발굴, 기업 지식재산 자산 경영 진단, 지식재산 자산 해외 권리화, 국제 지재권 분쟁 예방 등을 지원한다.

임경택 인천광역시 산업진흥과장은 “이번 조합은 인천 지역에 업무집행조합원이 직접 운영하는 것으로는 처음 결성된 것”이라면서 “운영을 통해 지식재산 기반 우수 창업 기업 발굴과 투자 기업의 정부 지원 사업 연계 지원 등 안정적 성장을 도모할 뿐 아니라 지역 기업의 출자 참여를 통해 자발적이고 능동적인 창업 생태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위에서 살펴봤듯이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외에  선보엔젤파트너스씨엔티테크인포뱅크킹슬리벤처스, 강수현(전문엔젤) 등과 서울대학교기술지주회사  등도 조합을 결성했거나 예정하고 있으니, 투자받기를 원하는 스타트업은 참고하기 바란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