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Robotics

배민이 선보인 미래식당… QR코드로 주문하면 로봇이 서빙

2019-07-24 2 min read

배민이 선보인 미래식당… QR코드로 주문하면 로봇이 서빙

Reading Time: 2 minutes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푸드테크 기업 우아한형제들이 스마트오더, 자율주행 로봇 등 기술을 도입한 ‘미래식당’을 선보인다.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이탈리안 퓨전 레스토랑 ‘메리고키친(Merry-Go-Kitchen)’에 그동안 연구, 개발해 온 외식업 미래 기술을 적용시켰다.

주문은 ‘배민스마트오더’로 한다. 배민스마트오더는 QR코드 주문 방식이다. 배달의민족 앱을 열어 각 테이블에 부여된 QR코드를 찍으면 메뉴 확인과 주문, 결제까지 비대면으로 가능하다.

서빙은 로봇이 맡는다. 우아한형제들은 매장 내 테이블 구성, 고객과 직원의 동선, 주방과 테이블 간의 거리 등을 감안해 레스토랑에 가장 잘 맞는 로봇 두 종을 배치했다. 각 로봇은 식당 운영의 효율화를 높임으로써 고객과 점주 모두를 만족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로봇(Robo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매장 안을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서빙 로봇은 한 번에 최대 4개 테이블에 음식을 나를 수 있다. 매장 내 직원이 음식 쟁반을 서빙 로봇에 담아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로봇이 최적의 경로로 주문자의 테이블까지 가져다 준다. 장애물이 나타나면 알아서 피한다.

벽 쪽에는 모노레일을 타고 움직이는 두 대의 로봇이 있다. 홀을 돌아다니는 서빙 로봇과 마찬가지로 직원이 로봇에 테이블 번호를 입력하면 음식을 실은 로봇이 주문자가 앉은 테이블 앞에 정확히 멈춰 선다.

뿐만 아니라 업주의 주문 매출 관리를 편리하게 만들어 줄 매장 관리 전용 프로그램도 시범 운영한다. 음식점을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주문 접수, 서빙, 결제 뿐 아니라 매출 및 비용 관리까지 간편해지기 때문에 고객 서비스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메리고키친은 지난 15일부터 일주일 간 우아한형제들 임직원을 대상으로 시범 운영을 마쳤고 23일부터 일반인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오픈한다.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 윤현준 부사장은 “메리고키친은 일반 고객을 위한 레스토랑인 동시에, 미래 외식업의 쇼룸이기도 하다”며 “이 곳에 적용된 기술들이 머지 않아 일반 음식점에도 널리 쓰이게 될 것인 만큼 외식업 관계자 및 자영업자 분들도 많이 오셔서 직접 체험해 보시기를 권해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배달의 민족은 자율주행 배달 로봇인 ‘딜리’도 개발하고 있다.

[푸드테크(Food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6 Comments
  1. […] 스마트오더 등 외식업 미래 기술을 한 곳에 집약한 미래식당 ‘메리고치킨’을 선보인 바 […]

  2. […] 시범 서비스 중인 메리고키친에서도 QR코드로 주문하면 로봇이 서빙하고 […]

  3. […] 배민이 선보인 미래식당… QR코드로 주문하면 로봇이 서빙 […]

  4. […] 있다는 장점도 있다. 올해 8월 우아한형제들이 미래식당 콘셉트로 오픈한 ‘메리고키친’에 도입된 서빙로봇과 같은 […]

  5. […] 스마트 오더 서비스는 네이버의 ‘테이블주문’과 배달의민족이 제공하는 ‘배민스마트오더’ 등이 있다. 오더스팟은 국내보다는 북미 시장에 주력한다는 […]

  6. […] 지난해 7월 서울 송파구에 있는 이탈리안 퓨전 레스토랑 ‘메리고키친’에 시범적으로 선보인 이후 지난해 11월 풀무원의 생활 서비스 전문기업 ‘풀무원푸드앤컬처’의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