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Robotics

배달의민족, 엘리베이터 타는 배달로봇 ‘딜리 타워’ 시범 서비스 나서

2019-10-07 2 min read

author:

배달의민족, 엘리베이터 타는 배달로봇 ‘딜리 타워’ 시범 서비스 나서

Reading Time: 2 minutes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본사에서 자율주행 실내 배달 로봇 ‘딜리 타워’의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우아한형제들은 10월 7일 시범 서비스를 위해 ‘딜리 타워’ 두 대를 본사에 비치했다. 배민라이더스를 통해 사무실로 음식을 배달시키면, 라이더는 건물에 도착해 1층에 대기하고 있는 ‘딜리 타워’에 음식을 넣고, 주문 고객이 있는 층까지는 로봇이 배달하는 방식이다.

라이더들이 건물 1층까지만 음식을 배달하면, 이후에는 ‘딜리 타워’가 엘리베이터를 타고 직접 주문자가 있는 층까지 배달하기 때문에 라이더는 주문자를 기다리지 않고 곧바로 다음 배달을 진행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고객에게 배달하는 마지막 단계인 ‘라스트마일’을 개선한다는 목표로 실내 배달 로봇을 연구하고 있었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라이더와 이용자 편의를 높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라이더가 로봇 상단 스크린에 배달번호 앞 4자리와 이동 층수만 입력해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회사측은 “시범 서비스 중 라이더가 로봇에 음식을 싣고 떠나기까지 약 8~10초 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이 시범 서비스에 앞서 배민라이더스 라이더들을 대상으로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결과, 라이더 5명 중 4명이 ‘대신 엘리베이터를 타는 로봇이 있다면 기꺼이 이용할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실제로 중국의 한 배달앱의 경우 실내 배달 로봇을 도입해 라이더가 배달하는 시간을 건당 10~15분 단축해 총 배달시간 중 30% 줄이고, 결과적으로 라이더는 일 평균 50%의 배달을 더 수행할 수 있게 된 사례도 있다.

로봇과 엘리베이터를 연동시키는 관제 시스템을 통해 로봇이 스스로 층간 이동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 이번 시범 서비스의 가장 핵심적인 기술이다. 이를 위해 우아한형제들은 한 엘리베이터 제조사와 협력해 ‘딜리 타워’가 엘리베이터를 원격으로 호출하고 타고 내릴 수 있는 고유의 기술을 연구, 개발했다.

김요섭 우아한형제들 로봇딜리버리셀 이사는 “자사가 개발한 로봇 서비스를 구성원들이 직접 체험해 배달 효율성과 데이터 등을 측정하고, 서비스를 보다 고도화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주상복합단지, 쇼핑몰, 영화관, 사무실 등에 입점한 커피숍, 음식점 등의 음식과 음료는 물론, 건물 내 서류나 택배 등을 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해 활용도가 높은 곳과의 협업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아한형제들은 2017년부터 외식 산업 인프라 개선 및 고도화, 자영업자 토털 IT 솔루션에 투자해 왔다. 그동안 실내 자율주행 서빙 로봇 ‘딜리’, ‘딜리 플레이트’, ‘딜리 슬라이드’ 등을 시범 운영했고, 최근엔 자율주행 서빙로봇, QR코드로 주문하는 배민오더 등 외식업 미래 기술을 송파구 방이동 소재 이탈리안 레스토랑 ‘메리고키친’에 선보였다. 세계적인 로봇 공학자 데니스 홍(Dennis Hong) 교수가 이끄는 미국의 캘리포니아 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산하 로봇 연구소 ‘로멜라’(RoMeLa)와 함께 요리 로봇 개발도 착수했다.

[배달(Delivery 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