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비대면 모바일 세탁 ‘런드리고’,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 확장

2019-07-25 1 min read

비대면 모바일 세탁 ‘런드리고’, 서울 전 지역으로 서비스 확장

Reading Time: 1 minute

비대면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laundrygo)가 론칭 4개월 여 만에 서비스 지역을 기존 서울 12개구에서 서울 전 지역으로 확장했다고 밝혔다.

런드리고가 기존 여러 O2O 세탁 서비스에 비해 빠르게 서울 전 지역으로 확장할 수 있었던 것은 비대면 비즈니스 모델의 차별화와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 팩토리로 인한 세탁 공정의 효율성이 높기 때문이다.

런드리고의 모든 서비스는 전용 수거함을 통해 비대면으로 운영, 고객이 세탁물을 맡기고 찾기 위해 따로 시간 약속할 필요가 없이 택배처럼 수거와 배송이 가능하기 때문에 광역화된 서비스가 가능하다.

또한 런드리고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스마트팩토리 운영을 하고 있어 중간 유통 마진과 생산 원가를 절감하여,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세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세탁 공정의 효율성을 높여 많은 물량을 안정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한 것도 빠른 속도의 확장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된다.

런드리고는 지난 3월 말 론칭 이후 지금까지 5만여 장의 드라이클리닝, 2만여 장의 와이셔츠, 15만 리터 분량의 물빨래, 4천여 장의 이불 세탁한 바 있으며, 2만 5천건의 수거, 배송을 처리하는 등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으로 호평을 받으며, 유료 결제고객 3천 가구 이상 확보했다. 월 평균 3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는데, 이번 서울 전역 서비스 확장을 계기로 더욱 빠른 성장세가 기대된다.

조성우 런드리고 대표는 “현재 모바일 세탁 주문 비율이 전체 시장의 채 0.5%도 되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산업의 모바일 시장 전환율과 비교했을 때 향후 10년 내 모바일 세탁 시장이 전체 시장의 25%이상 차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한 1~2인 가구의 폭증으로 인한 런드리 시장의 성장이 향후 런드리고 성장에 더욱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런드리고는 지난 5월에 소프트뱅크벤처스, 알토스벤처스, 하나벤처스 등에서 6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세탁(Laundry)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