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 65억원 투자 유치1 min read

2019-05-16 2 min read

author: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 65억원 투자 유치1 min read

Reading Time: 2 minutes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laundrygo)를 운영하는 의식주컴퍼니는 소프트뱅크벤처스, 알토스벤처스, 하나벤처스 등 으로부터 총 6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받았다.

사진 출처 : 런드리고 인스타그램

런드리고는 자체 개발한 스마트 빨래 수거함 ‘런드렛’에 고객이 세탁물을 담아 당일 밤 12시까지 맡기면, 익일 밤 12시까지 하루 만에 모든 빨래를 완료해서 다시 문 앞에 송해주는 신개념 세탁 서비스다. 론칭 약 1개월 만에 1천 가구의 유료 결제 고객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 중이다.

빨랫감을 수거함에 넣은 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수거 요청을 하면 배송기사가 찾아가고, 다음날이면 세탁물이 수거함으로 돌아오는 ‘비대면 서비스’라는 점이 특징이다.

빨랫감을 세탁소까지 들고갈 필요가 없으며 집을 비운 동안에도 세탁물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가사 노동 부담이 적어질 뿐 아니라 1인 가구의 세탁 서비스 이용이 간편해질 전망이다. 안심고리와 스마트키를 통해 세탁물의 분실 위험도 사전에 방지했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스마트팩토리 운영을 하고 있는 런드리고는 중간 유통 마진과 생산 원가를 절감하여, 합리적인 가격에 고품질 세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했으며, 월정액 방식 서비스를 통해 본격 구독 경제 모델을 도입함으로써 시중보다 최대 50% 저렴한 가격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는 “초기 스타트업이 글로벌 수준의 스마트팩토리를 세팅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런드리고만의 독창적인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선도 업체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런드리고를 운영하는 의식주컴퍼니의 조성우 대표는 새벽배송 서비스인 덤앤더머스를 창업해서 배달의 민족에 인수시켜 배민프레시로 탈바꿈시킨 장본인이다. 이번 런드리고 서비스에 대해 “수십년 동안 혁신이 없었던 세탁 산업을 변화시키는 일에 유수의 투자사들이 동참해주어 매우 기쁘다”며, “스마트팩토리와 비대면 서비스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새로운 고객 경험과 세탁 문화를 만들어 가는 일에 이번 투자금액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런드리고는 현재 서울 강남, 서초, 송파, 마포, 용산, 동작, 성동, 영등포구 등 서울 8개 구에서 운영 중이며, 서울 전역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다.

한편 세탁 서비스 시장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작년에 30억원을 투자받은 세탁특공대가 지난 달에 첫 흑자전환을 했다. 가정용 세탁 서비스 시장이 1조원에 달할 정도로 큰 시장이지만 여전히 동네 세탁소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이라 온라인 세탁 서비스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