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Funding

토스, 770억원 추가 투자유치.. 기업가치 2.7조원 달해

2019-08-08 2 min read

토스, 770억원 추가 투자유치.. 기업가치 2.7조원 달해

Reading Time: 2 minutes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홍콩투자사 에스펙스(Aspex Management) 및 클라이너퍼킨스 등 기존 투자사들로부터 6천 4백만 달러(한화 약 770억 원) 규모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약 3천억원에 달하고, 기업 가치는 약 22억 달러(한화 약 2조 7천억 원)로 평가 받았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Aspex Management)는 2018년에 설립된 투자사로 홍콩을 기반으로 아시아 전역의 유망 기업에 투자하고 있으며, 이번 투자는 에스펙스의 비상장 기업 최초 투자 사례다. 클라이너퍼킨스(Kleiner Perkins),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 굿워터캐피탈(Goodwater Capital), GIC, 세콰이어 차이나(Sequoia Capital China), 베세머벤처파트너스(Bessemer Venture Partners) 등 기존 투자사도 동참했다.

2015년 2월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는 간편송금 서비스로 시작한 이래 토스는 사용자들의 금융생활 전반을 더욱 쉽고 간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 금융 서비스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사용자들은 토스 앱 하나로 간편 송금은 물론 계좌, 카드, 신용, 보험 등 각종 조회 서비스뿐만 아니라 예·적금, 대출 등의 뱅킹 서비스 및 다양한 투자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금융 서비스를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토스는 지난 7월 누적 다운로드 3,000만 건, 누적 가입자 1,300만 명을 돌파해 국민 다섯 명 중 한 명 이상이 사용하는 국민 핀테크 서비스로 자리 잡았으며, 출시 이래 누적 송금액은 51조 원에 이른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의 에르메스 리(Hermes Li) 대표는 “금융 서비스 시장의 큰 규모와 성장성은 물론 모바일 금융 분야에 있어 토스의 선도적 지위에 대해 높이 평가하고 있다. 뛰어난 역량을 갖춘 토스팀이 토스 서비스를 앞으로 더욱 통합적인 금융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토스가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한 추진력을 얻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사용자에게 가장 훌륭한 금융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토스 앱 하나로 일상의 모든 금융 생활을 간편하고 안전하게 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에는 토스를 비롯해서 9개의 유니콘이 있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