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토스, 8.5조원 가치에 3천억 투자유치.. “투자 겨울에 작년 투자가치 소폭 상회”

2022-07-20 < 1 min read

토스, 8.5조원 가치에 3천억 투자유치.. “투자 겨울에 작년 투자가치 소폭 상회”

Reading Time: < 1 minute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가 기업가치 8.5조원에 3천억원을 투자받았다고 20일에 공시했다. 이번 투자는 7월과 8월 두 차례로 나누어 진행 될 예정으로 지난해 6월 마지막 투자에서 평가받은 8.2조를 소폭 상회하는 것이다.

이번 투자의 리드 투자자는 토스의 초기 성장부터 함께한 알토스벤처스로, 1000억 원을 신규 투자했다. 굿워터캐피탈과 그레이하운드(Greyhound Capital) 등 해외 주주들의 투자도 이어졌다.

국내 기관투자자 중에는 KDB산업은행이 1,000억 원, 광주은행이 20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단행했다. 또, 토스의 초기 투자자인 다올인베스트먼트(구 KTB네트워크)와 미래에셋증권도 소규모로 투자에 참여했다.

토스 관계자는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의 수요가 많아 2회에 나눠 진행하게 되었으며, 현재 투자 논의 중인 기관의 참여 여부가 최종 확정되면 8월 중 클로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토스 측은 “전 세계적으로 투자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상황에서 타 핀테크 기업들이 기업가치를 낮춰 투자 받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이번 투자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토스뱅크, 토스증권의 성공적 출범으로 토스 앱의 MAU(월간 활성 유저)는 올해 들어 매월 35만 명씩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 토스의 MAU는 1,400만 명을 상회했으며, 2위 앱과 격차가 계속 확대되는 등 ‘수퍼앱’ 효과가 실현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토스는 “결제, 대출 중개 등의 매출이 확대되고 있어 빠르면 내년초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며 “기관투자자들은 독보적인 금융 플랫폼으로서 토스의 성장을 높게 평가했다”라고 밝혔다.

토스의 지난해 매출 총이익률은 70% 수준으로, 글로벌 핀테크 앱의 40~50% 대비 매우 높다. 또한, 매출의 90% 이상이 금융회사로부터 받는 중개, 모집, 광고 등에서 발생하는 B2B 모델로, 탄탄한 수익구조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투자 유치 자금은 토스뱅크, 토스증권 등 주요 계열사의 성장 가속을 위한 추가 투자 및 신규 사업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