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타, 30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 “25년 상장 추진”


인공지능(AI) 최적화, 경량화 기술 스타트업 노타가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유치에 성공해, 창업 이후 지금까지 약 532억 원의 누적 투자금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는 스틱벤처스LB인베스트먼트가 리드했으며, 스틱벤처스, KDB산업은행, 미래에셋증권이 신규 투자사로 참여했다. 또한, 기존 투자사인 스톤브릿지벤처스, LB인베스트먼트, 인터베스트, 디에스투자파트너스가 추가 투자를 단행했고, 주요 AI 반도체 CVC도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2015년 창업한 노타는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엣지 및 온디바이스 생성형 AI 기술에 특화한 기업으로, 창업 초기 네이버 D2SF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후 국내외에서 고객사를 빠르게 확보하며 성장 동력 또한 확보해 스톤브릿지벤처스로부터 4회 연속, LB인베스트먼트로부터 3회 연속 투자를 유치했다.

노타는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삼아, AI 최적화 우수 인재를 적극 채용하고,  글로벌 AI 반도체 기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미 노타는 시장을 선도하는 AI 반도체 기업들과의 생성형 AI 최적화 기술 제공을 위한 대규모 계약을 본격 진행 중이다. 

향후 노타는 로보틱스, 모빌리티 등 다양한 산업군과 일상에서 생성형 AI를 통한 발전을 모두가 경험할 수 있도록, 다수의 AI 반도체 기업 대상으로들에게 고성능 생성형 AI 모델 최적화 기술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전략적 투자자를 통해 해당 AI 반도체향 AI 최적화 기술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노타는 내년 초 상장청구를 진행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미래에셋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해 안정적으로 준비 중이다. 상장 주관사를 맡고 있는 미래에셋증권은 이번 투자에도 직접 참여해, 노타의 성공적인 상장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번 라운드 투자를 주도한 스틱벤처스 도재원 이사는 “노타는 갈수록 진화·고도화하는 AI 모델을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보편화시켜 줄 수 있는 곳으로 평가된다”면서 “앞으로 엔비디아, ARM을 포함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한 AI 반도체 기업 등 빅테크와 함께 온디바이스AI 확산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회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채명수 노타 대표는 “올 상반기 매출이 2023년 매출 총액을 상회할 전망이며, 2024년 매출은 전년 대비 300%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파트너사들과의 전략적 협업 및 해외 사업 확장에 적극 나서 글로벌 시장에서 온-디바이스 AI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노타가 개발한 ‘넷츠프레소(NetsPresso)’는 디바이스 자체에서 AI 모델을 구동할 수 있도록, AI 모델을 디바이스에 맞게 최적화하는 플랫폼이다. 엔비디아, ARM, 인텔,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르네사스 등 글로벌 테크 기업들과 공식 파트너십을 맺고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고 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