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xit

‘번개장터’, 빅데이터 스타트업 ‘부스트’ 인수.. 검색·추천 강화1 min read

2019-08-22 1 min read

author:

‘번개장터’, 빅데이터 스타트업 ‘부스트’ 인수.. 검색·추천 강화1 min read

Reading Time: 1 minute

모바일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가 개인간거래(C2C) 혁신을 위해 검색·추천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 부스트(Voost)를 인수했다.

부스트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재학 중 한글 형태소 분석기인 ‘꼬꼬마’ 등을 개발했던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가 지난해 설립한 빅데이터 전문 스타트업이다. 자연어처리(NLP)를 포함해 추천 시스템, 기계 학습, 데이터 마이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각 분야의 알고리즘과 플랫폼을 개발하는 데 집중해왔다. 티몬, 롯데홈쇼핑, 스타벅스 등의 상품 추천 시스템과 밴드의 광고 시스템 등을 개발한 바 있다.

이번 인수에 따라 이동주 전 부스트 대표는 번개장터 CTO를 맡게 된다. 이 CTO와 함께 ‘꼬꼬마’를 개발한 연종흠 박사와 삼성전자에서 자동 영상 콘텐츠 인식 시스템 개발을 주도한 박병성 전 부스트 CTO 등 부스트의 임직원 역시 번개장터에 합류한다.

한편, 부스트는 암호화폐 거래소 통합 플랫폼인 파스텔(Pastel)을 개발했는데, 로켓펀치에 의하면 작년 6월에 블록체인 전문 투자사인 해쉬드에서 50억원 가치에 10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다. 이번 인수가가 공개되지 않았지만 어느 정도 될지 가늠할 수 있을 대목이다.

이동주 번개장터 CTO는 “여러 기업에서 인수 제안을 받았지만 번개장터의 서비스 모델인 C2C 마켓플레이스가 가진 엄청난 성장잠재력에 주목했다”면서, “번개장터는 현재 광고비, 간편결제 수수료 등으로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고 있을 뿐 아니라, 검색·추천 기술 등을 접목해 새로운 수익 모델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번개장터 장원귀 대표는 “거래 상품이나 주기가 일정하지 않은 중고거래의 특성상 거래 데이터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해 사용자경험(UX)을 개선하는 것은 필수불가결한 작업”이라며 “데이터 마이닝 등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부스트 인수를 계기로 중고거래 플랫폼 서비스의 본질인 검색과 추천 기능을 더욱 고도화시키겠다”고 말했다.

[커머스(Commerce)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