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마감할인 식음료 판매 플랫폼 ‘라스트오더’, 20억원 투자 유치

2019-09-24 1 min read

마감할인 식음료 판매 플랫폼 ‘라스트오더’, 20억원 투자 유치

Reading Time: 1 minute

마감할인 식음료 판매 플랫폼 라스트오더를 제공하는 미로가 DS자산운용, 롯데액셀러레이터, 대경인베스트먼트 등에서 20억원을 투자받았다. 지난 3월에 롯데액셀러레이터와 대경인베스트먼트에서 투자를 받은지 6개월 만에 후속 투자를 유치했는데, 누적 투자금액은 30억원에 달한다.

롯데액셀러레이터 데모데이에서 발표하는 오경석 대표

라스트오더는 마감할인 식음료 판매 플랫폼으로 판매자가 마감시간에 등록한 상품을 구매자가 선주문, 선결제하고 예약된 시간에 방문 수령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가맹점 정책에 따라서 매장 내 식사도 가능하다.

소비자는 기존 상품가 대비 최대 90%까지 할인된 가격에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더불어 가맹점은 당일 판매하지 못한 상품을 폐기하는 대신 판매할 수 있어 추가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이 과정을 통해 음식물 쓰레기 양을 줄일 수 있는 효과도 있다.

가맹점 수는 9월 기준 2천8백여개다. 프랜차이즈 브랜드로는 생어거스틴, 스노우폭스, 발재반점, 안또이, 파챠이훠궈 등이 입점했다. 지난 5일에는 롯데그룹 계열사인 롯데GRS와의 협업을 통해 크리스피 크림 도넛 15개 매장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라스트오더는 이번 투자를 통해 본격적으로 소비자 접점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광역시로 서비스를 확장하는 것과 유통기한 임박 상품, B급 농수산물 등을 지역 제한 없이 소비자들에게 선보이는 것이 목표다.

대경인베스트먼트 송재근 심사역은 “라스트오더는 소비자와 가맹점 모두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사회에 꼭 필요한 서비스라고 생각한다”라며 “라스트오더의 성장이 곧 사회적가치 창출로 이어질 것이라 기대한다”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라스트오더 오경석 대표는 “소비자가 라스트오더를 많이 찾을수록 음식물 쓰레기가 줄어들어 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이라 기대한다”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지역 확장 및 소비자 접점 확대뿐만 아니라 환경과 소상공인분들과의 상생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푸드테크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