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타다, 예약 서비스 강화.. 공항-행사 등에 이동 편의 제공

2019-09-30 2 min read

타다, 예약 서비스 강화.. 공항-행사 등에 이동 편의 제공

Reading Time: 2 minutes

타다가 사전 예약을 통해 드라이버 포함 차량 이용이 가능한 <타다 예약 서비스> 라인업 역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동이 필요한 상황, 목적, 일정 등 좀 더 다양한 이동 수요를 충족함으로써 이용자들의 편익을 높이는 데 집중한 결과다. 

타다의 예약 서비스는 친절한 드라이버 및 이용자 편의를 고려한 쾌적한 이동 경험 등 <타다 베이직>이 선보였던 프리미엄 서비스를 그대로 누리면서도 단체 이동 시 경유지 설정, 용도와 이동 목적에 따른 서비스 및 차량 선택 등이 가능한 것이 큰 장점이다.

공항 이동에 특화된 예약 서비스인 ‘타다 에어’는 RV 차량(11인승 카니발)으로만 운영됐던 기존과 달리 탑승 인원 및 수하물 등에 따라 세단(최대 3인), RV(최대 7인), VIP VAN(최대 10인) 등 차종 라인업 선택이 가능해졌다.

출발지에서 공항으로, 공항에서 도착지로의 이동 모두 타다 앱을 통해 예약할 수 있어 새벽이나 야간 등 공항 버스나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시간에 공항으로 이동해야 하는 사람들의 이용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특히 여행 및 휴가철 수요가 겹치면서 지난 8월에는 월 예약건수 최고치를 기록, 론칭 첫 3개월 대비 최근 3개월 예약수 증가율이 3,000%에 달했다.

서비스 지역은 서울 전 지역 및 경기 일부, 인천광역시(차종별 상이)와 인천공항 및 김포공항이며 경유지는 예약 시 최대 3곳(세단은 최대 1곳)까지 입력이 가능하다. 수하물은 차종별로 24인치 캐리어 기준 세단 2개, RV 4개(골프백 4개), VIP VAN 12개까지 실을 수 있다. 

‘타다 프라이빗’은 서울 및 경기 지역 내 자유로운 이동이 가능한 예약 서비스로, 개인 또는 단체 일정에 맞춰 원하는 시간만큼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할 수 있다. 이용 시간 내 경유지 제한이 없는 것이 장점이다. 

차종별로는 세단의 경우 수행기사를 포함한 법인 임원용 차량을 대체하고자 하는 수요 및 문의가 많은 편이며 김포공항, 위례신도시 등 RV 및 VIP VAN 차량에 비해 넓은 지역 서비스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타다 프라이빗’ RV 차량은 최대 7명까지 탑승이 가능하고 차량 내부 공간이 넓어 가족 단위 여행이나 레포츠(골프 등) 이동, 웨딩 촬영 및 메이크업 또는 결혼식장 이동 등에 많이 이용된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밴 대절이 가능한 ‘타다 프라이빗’ VIP VAN의 경우 법인 및 국제행사 VIP 귀빈 의전, 임원급 골프장 및 연회 이동, 프리미엄 고객 행사 등에 이용하기 편리하다. 현대 쏠라티(11명 탑승)와 벤츠 스프린터(10명 탑승) 두 가지 차종이 제공되며 최소 5시간부터 예약해 이용이 가능하다. 

타다 운영사인 브이씨엔씨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호출부터 단기 및 장기 예약까지 원하는 이동의 형태와 수요에 따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라인업을 확장해왔다”면서 “앞으로도 ‘이동의 기본’이라는 가치를 지키면서 모든 사람들의 모든 이동이 자유로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