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AR 아바타 ‘제페토’, 독립 자회사 ‘네이버 Z 코퍼레이션’으로 새 출발.. “글로벌 확장에 집중”

2020-03-18 1 min read

AR 아바타 ‘제페토’, 독립 자회사 ‘네이버 Z 코퍼레이션’으로 새 출발.. “글로벌 확장에 집중”

Reading Time: 1 minute

네이버는 자회사인 스노우가 제공하는 글로벌 AR 아바타 서비스 ‘제페토(ZEPETO)’가 글로벌 서비스로의 성장에 집중하기 위해 별도 법인인 ‘네이버 Z 코퍼레이션(NAVER Z Corporation)’으로 오는 5월1일에 분사한다고 밝혔다.

이번 물적분할로 신설되는 신설 법인은 김창욱 스노우 대표와 김대욱 제페토 리더를 공동대표로 하며, 분할 이후에는 스노우의 100% 자회사 형태로 존재하게 된다. 

제페토는 얼굴인식·AR·3D 기술을 활용해 커스터마이징한 자신만의 개성있는 3D 아바타로 소셜 활동을 즐길 수 있는 아바타 플랫폼이다. 이용자들은 자신만의 개성을 담아낸 가상공간 속 아바타를 활용해 타 이용자들과 함께 다양한 게임 및 액티비티 요소들을 즐길 수 있어, 트렌드에 민감하고 소셜 활동에 적극적인 10대 사이에서 인기가 높다.

제페토는 지난 2018년 8월 출시 이후, 1년 6개월여 만에 글로벌 누적 가입자 1.3억 명을 돌파했다. 특히, 해외 이용자 비중과 10대 이용자 비율이 각각 90%, 80%를 차지하고 있어, 글로벌 10대 이용자 중심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2019년 신규 가입자가 2018년 대비 94% 증가했으며, 지난 8월에는 전세계 37개국 앱스토어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새롭게 출범할 네이버 Z 코퍼레이션은 자체적인 아바타 플랫폼 생태계 구축과 글로벌 확장에 보다 집중할 계획이다. 제페토는 향후 이용자들이 의상을 비롯한 다양한 아이템을 직접 제작하고, 또 판매까지 할 수 있는 제페토만의 창작자 플랫폼 ‘제페토월드’를 구축하고, 다양한 미니게임 등의 액티비티를 통해 보다 다채로운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이러한 성장세를 보다 가속화하기 위해, 글로벌 IP 사업자들과의 제휴 또한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글로벌 서비스 컴퍼니 빌더’를 표방하는 스노우는 다양한 라인업의 카메라 앱 외에도, 모바일 퀴즈쇼로 시작해 라이브 커머스로 자리매김한 ‘잼라이브’, 무료 영어 학습 서비스 ‘케이크’, 한정판 스니커즈 거래 중개 플랫폼 ‘크림’ 등을 출시한 바 있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