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ravel

야놀자, 2019년 매출 3,000억원.. 거래액 4조 돌파

2020-03-19 1 min read

야놀자, 2019년 매출 3,000억원.. 거래액 4조 돌파

Reading Time: 1 minute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2019년 재무실적을 공개했다. 

야놀자는 지난해 국내 및 글로벌 사업 포함 전체 매출 3000억 원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78.8% 성장한 수치로, 야놀자는 최근 5년간 연 평균 70%를 상회하는 높은 성장률을 유지했다. 자회사들을 제외한 야놀자 본사 매출은 1514억 원으로, EBITDA는 15.8억 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야놀자의 국내 매출은 전년 대비 약 68% 성장한 2700억 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매출은 2018년 69억 원에서 300억 원으로 4배 이상 늘며, 야놀자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써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연간 거래액 또한 B2C 시장 1.2조원을 포함, 총 4조원을 넘었다. 거래액 대비 매출액은 7.5% 수준이다.

국내외 숙박ㆍ레저ㆍ액티비티 예약 플랫폼 부문의 견고한 성장세가 전체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또한, 동남아까지 확대된 호텔 프랜차이즈 및 시공ㆍ건설 사업 부문과 이지테크노시스(eZee Technosys), 젠룸스(ZEN Rooms) 등 지난 해 인수ㆍ투자한 글로벌 사업들의 호실적도 영향을 미쳤다. 야놀자는 올해 더 높은 매출 성장세와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야놀자는 그 동안 글로벌 사업에 집중하며, 글로벌 최대 클라우드 기반 호텔시스템 기업이자, 동남아 1위 이코노미 호텔 체인 기업으로 성장했다. 야놀자는 올해 순수 글로벌 사업 매출만으로 2배 이상 성장을 목표로 하고, 이를 통해 향후 5년 이내에 글로벌 사업 매출 비중을 전체 매출의 5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편, 야놀자는 지난 해 세계적 국부펀드인 싱가포르 투자청과 글로벌 여행 플랫폼인 부킹홀딩스에서 1.8억 달러(USD) 투자를 유치, 국내 여가 관련 기업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유니콘에 등극했다. 이를 바탕으로, 데일리호텔을 비롯 이지테크노시스 등을 잇달아 인수하며 여가의 B2B2C 밸류 체인을 원스톱으로 연결하고 이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ㆍ표준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수진 야놀자 총괄대표는 “코로나19, 국제경제위축 등 어려운 상황이지만 올해에도 적극적인 기술 투자 및 글로벌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 동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글로벌 1위 호스피탈리티 기업으로 도약함과 동시에 여가 슈퍼앱의 입지도 공고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여행(Travel)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