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Travel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 60억원 투자유치.. “관심사 기반 네트워킹 강화”

2020-03-24 2 min read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 60억원 투자유치.. “관심사 기반 네트워킹 강화”

Reading Time: 2 minutes

여가 액티비티 플랫폼 ‘프립(Frip)’을 운영하는 프렌트립시리즈B 펀딩으로 60억원을 투자받았다. 이번 투자는 TS인베스트먼트, 우리은행, 에셋플러스, 나이스에프앤아이 4개 투자사와 기존 투자사였던 야놀자,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가 참여했다. 야놀자는 지난 2018년에 2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프렌트립은 이번 펀딩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통해 고객관리 시스템 개발, 핵심 인력 충원, 온∙오프라인 마케팅 등 ‘프립’ 서비스의 성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프렌트립은 누적 투자유치액이 100억원에 이른다.

프렌트립은 2013년 여가와 여행 문화를 혁신해 현대인들의 삶에 생기와 활력을 주고자 창립한 스타트업으로, 지난 2016년 3월 앱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출시한 이후 누구나 호스트가 될 수 있는 호스트 기반의 액티비티 플랫폼으로 빠르게 시장에 안착했다.

프립은 웹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액티비티, 원데이 클래스, 소셜클럽, 여행 상품 등을 탐색부터 결제, 참여까지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2020년 3월 현재, 약 1.1만명의 호스트가 활동하고 있으며, 90만명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다.

구글 플레이(Google Play) ‘2018 워라밸 대표 앱’ 선정, ‘트렌드 코리아 2018’ ‘나만의 케렌시아’ 대표 서비스로 소개되며 취향이나 여가시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는 시기에 트렌드를 선도하는 서비스로 국내 여가 액티비티 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에는 ‘플랫폼 노동’이 주목받으며 자신의 취미와 재능을 제공하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프립 호스트에 지원이 급증하고 있는 추세이다.

임수열 프렌트립 대표는 “코로나19의 유행으로 외부활동이 많이 위축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작년부터 준비한 여가 라이프스타일 서비스로의 확장이 효과를 보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호스트의 서비스 경험 개선과 유저들의 관심사 기반 네트워킹 강화에 집중하여, 성장을 보여주는 ‘라이프스타일 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전했다.

추가 투자를 주도한 김정수 TS인베스트먼트 이사는 “여가 액티비티 시장의 확대가 명확한 상황 속, 호스트를 기반으로 새로운 상품이 무궁무진하게 개발될 수 있는 프립의 비즈니스 모델은 타사가 넘볼 수 없는 확실한 메리트”라며 “확보한 자금을 바탕으로 여가 액티비티 시장의 질적∙양적인 성장을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액티비티 플랫폼 경쟁사로는 마이리얼트립과 와그(WAUG)가 있다. 와그도 시리즈C 라운드에서 115억원을 투자받는 등 누적 240억원을 넘었고, 마이리얼트립은 작년 1월에 170억원을 투자받는 등 누적 300억원에 육박하는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여행(Travel)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