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카카오내비, “터널 안에서도 끊기지 않는 길안내”

2020-04-06 2 min read

카카오내비, “터널 안에서도 끊기지 않는 길안내”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모빌리티가 LTE 신호 기반의 실내 측위 기술 ‘FIN’을 카카오내비에 적용, 강남순환로 3개 터널 내에서 ‘카카오내비 FIN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로 GPS가 닿지 않는 터널에서도 끊김 없고 정 확한 길안내를 받을 수 있게 된다.

‘FIN(핀, 융합 실내 측위, Fused Indoor localizatioN)’은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정확한 위치를 찾을 수 있도록 구현된 기술이다. LTE 신호에 대한 지도를 구축한 뒤, 사용자 스마트폰의 LTE 신호 패턴을 비교 분석해 위치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위치 정확도를 실제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적용 가능한 수준으로 높여 상용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 개발을 위해 2018년 10월부터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이택진 박사팀과 공동연구로 기술을 개발하고, 독자적으로 대규모 신호 패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해당 기술 상용화에 성공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FIN 기술이 적용된 카카오내비 시범서비스를 강남순환로 터널 3곳(관악터널, 봉천터널, 서초터널)에서 먼저 시작한다. 강남순환로는 전체 구간의 절반에 가까운 11km가량이 터널로 건설되었고 분기 지점이 많아 터널 내 길안내에 대한 이용자 요구가 높은 곳이다.

카카오내비 이용자들은 시범서비스 터널 구간에서 갈림길 안내를 적시에 정확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터널을 빠져나온 후 길안내가 시작돼 갈림길을 놓치는 불편함을 겪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 FIN 기술이 접목된 카카오내비를 전국 모든 터널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구간을 확장하고, 지하주차장에서도 차량 위치 확인과 출차 직후 길안내가 가능한 수준까지 기술 정밀도를 높인다는 목표다.

이번 FIN 기술 시범서비스를 총괄한 카카오모빌리티 인텔리전스부문 전상훈 박사는 “FIN 기술은 실내에서 차량 호출 시 정확한 호출 지점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위치 정보가 핵심인 모빌리티 서비스의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으며, 자율주행 등 정밀한 실내 측위 기술이 요구되는 분야에도 다양하게 적용될 수 있다”라고 말하고 “LTE 외에 영상 측위 등 센서 정보를 접목해 위치 추정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데이트> 한편, 해당 서비스는 카카오내비 안드로이드 앱 3.42 버전 이상에서 이용 가능하다. iOS의 경우 LTE 신호세기, 기지국 정보 등에 대한 API를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iOS 사용자들을 위해 LTE 외에 활용할 수 있는 다른 센서 기반 기술들도 계속 시도해보고 있다”고 말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