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Proptech Travel

핸디즈, 스프링캠프에서 투자유치.. “생활형 숙박시설로 합법적인 공유숙박 제공”

2020-05-06 2 min read

핸디즈, 스프링캠프에서 투자유치.. “생활형 숙박시설로 합법적인 공유숙박 제공”

Reading Time: 2 minutes

에어비앤비 클리닝 서비스로 출발한 핸디즈는 도심형 생활숙박 브랜드인 어반스테이(Urbanstay)를 선보이고, 스프링캠프에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에 스프링캠프와 플랜트리파트너스가 3억원을 투자한 바 있는데, 스프링캠프는 이번에도 투자에 나섰다.

핸디즈가 선택한 ‘생활형 숙박시설’은 오피스텔과 호텔의 하이브리드 시설물로 숙박과 주거 모두 가능한 곳으로 우리에게는 서비스드 레지던스와 레지던스라고 알려져 있다.

생활형 숙박시설의 경우 소유주가 월세 등의 직접 임대가 가능하지만, 호텔처럼 숙박업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위탁운영업체에 맡겨야만 합법이다. 화재, 상해 및 실거주민 민원처리 등의 사유로 핸디즈와 같은 전문위탁업체를 통해 숙박업 영업신고를 해야만 합법적인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핸디즈는 오는 7월 부산 광안리에 오픈하는 생활숙박시설인 지웰에스테이트 더 테라스 1,000실을 올해 내에 오픈하고, 2024년 준공분까지 약 3,000실 이상의 위탁운영 계약이 확정되었다고 전했다.

계약된 모든 객실은 스마트 프론트로 언택트(un-tact)체크인/아웃이 가능하도록 시공되며 최근에는 시행사들이 시행단계부터 핸디즈와 협업하여 건축설계, 분양, 위탁계약전 컨설팅 지원도 계속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스프링캠프의 고경표 심사역은 “핸디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숙박시장을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혁신할 수 있는 팀”이라며, “앞으로 핸디즈를 통해 미국의 sonder, domio와 같은 서비스를 한국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핸디즈의 정승호 대표는 “생활형 숙박시설은 기존 수익형 오피스텔과 달리 “일세”라는 개념을 합법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각종 부동산 규제에서 비켜난 새로운 투자처가 될 수 있다. 또한 3,000여명의 핸디즈 호스트를 대상으로 한 전대 프로그램도 운영하여 일세, 월세, 전세까지 하이브리드 형태로 아우르는 선진국형 임대관리시장도 노크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정부는 지난 4월29일에 열린 제1차 중대본 회의에서 ‘10대 산업분야 규제혁신방안’을 확정하고, 도심 내 내국인 대상 숙박 허용 등을 규제혁신 방안 중의 하나로 예고한 바 있다. 규제가 풀린다고 해도 자신의 집을 에어이앤비에 내놓기 위해서는 주인이 함께 거주해야 한다는 조건을 붙는다.

즉, 원룸이나 투룸 오피스텔을 호텔이나 모텔처럼 숙박으로 제공하는 것은 여전히 불법인데, 주인이 함께 사는 집의 방 한 칸 또는 일부를 숙박으로 제공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여행(Travel)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