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패스트벤처스, 박병열 파트너 영입.. “엑싯 성공한 창업자가 투자 나서는 선순환”

2020-05-07 1 min read

패스트벤처스, 박병열 파트너 영입.. “엑싯 성공한 창업자가 투자 나서는 선순환”

Reading Time: 1 minute

패스트벤처스가 전 헬로네이처 창업자 박병열 대표를 파트너로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박병열 대표는 2012년 헬로네이처를 창업해 패스트트랙아시아와 함께 회사를 성공적으로 키워냈다. 이후 소프트뱅크, 미래에셋, GS홈쇼핑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고, 2016년 12월에는 SK플래닛에 매각한 바 있다. 당시 흔치 않았던 대기업의 스타트업 인수 사례로 꼽혔던 헬로네이처는 이후 BGF로 재매각되어 치열한 신선식품 이커머스 시장에서 나름의 입지를 다지고 있다.

특히 이번 영입은 패스트트랙아시아에서 함께 만든 스타트업을 성공적으로 엑싯한 후, 해당 창업자가 다시 계열 투자회사 파트너로 돌아와 그간의 경험을 재투자하는 선순환 사례다.

패스트벤처스 박병열 파트너는 “헬로네이처의 성장 과정을 통해 겪었던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후배 창업가들과 적극적으로 나누고, 그들의 고민을 공감해나갈 것”이라며, “헬로네이처를 통해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시장의 혁신을 꾀했던 것처럼, 패스트벤처스에서도 벤처캐피탈 산업의 혁신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패스트벤처스는 2019년 설립된 패스트트랙아시아의 벤처캐피탈 자회사로 설립 직후 100% 민간 출자자금만으로 1호 펀드를 결성해 시드 투자를 중점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