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소셜통화 앱 ‘커넥팅’, 한투파-IMM에서 25억원 투자유치..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

2020-05-11 1 min read

소셜통화 앱 ‘커넥팅’, 한투파-IMM에서 25억원 투자유치..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

Reading Time: 1 minute

소셜 통화 서비스 ‘커넥팅’을 운영하는 ‘와이피랩스’가 한국투자파트너스와 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25억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커넥팅은 작년 6월에 매쉬업엔젤스에서 시드투자를 받은 바 있다.

커넥팅은 대화 상대를 1:1로 실시간 매칭해주는 소셜 통화 플랫폼이다. 사용자들이 입력한 취향, 성향, 관심사를 기반으로 잘 맞는 대화 상대를 연결해주며 나이, 성별, 지역 등의 조건으로도 매칭 가능하다. 차단 기술을 통해 부적절한 언행을 하는 악성 사용자를 24시간 엄격하게 관리하며 양질의 통화와 서비스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커넥팅은 취향, 관심사를 통해 관계를 형성하는 MZ세대로부터 호응을 얻으며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서비스 이용자 중 90% 이상이 MZ 세대로 올해 4월 기준 60만 건이 넘는 통화가 이루어졌고, 월간 아이템 판매액 또한 전년 동월 대비 1,600% 이상 성장했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한국투자파트너스 정화목 수석팀장은 “커넥팅은 기존 데이팅 앱 서비스와는 완전히 다르게 이성/동성 간 대화의 본질 자체를 추구하는 소셜 디스커버리 서비스이다. 이를 증명하는 뚜렷한 지표들에 기인하여, 디지털 네이티브 MZ 세대의 고독을 해소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시장에 보여줬다”라며 “기술에 친숙하며 다양하고 새로운 사람들과 연결되기를 원하는 MZ세대의 디지털 커뮤니케이션 방법을 잘 반영하는 서비스로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와이피랩스 양윤호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인재들을 더욱 활발히 영입할 계획이며 음성 데이터 기술 및 통화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해 연말에는 월 150만 건 이상의 통화를 목표로 한다”라며 “하반기 동남아시아와 일본 진출을 시작으로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해 전 세계의 MZ 세대들이 느끼는 ‘외로움의 총량’을 감소시키는 대표적인 소셜 통화 플랫폼으로 성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