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한국신용데이터, “대구 소상공인 매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2020-05-14 2 min read

한국신용데이터, “대구 소상공인 매출,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Reading Time: 2 minutes

국내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대규모 지역 감염 사태를 겪은 대구광역시 지역의 소상공인 매출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지난 5월 첫주(5월 4일~5월10일) 대구광역시 소재 소상공인 사업장에서 거둔 매출이 지난해 5월 첫주(5월6일~5월12일) 대비 95%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대구광역시에서는 5월 첫주 들어서 다수 업종에서 회복세가 나타났다. 대구 지역 신규 확진자 발생이 급감한 동시에, 지난 5월 6일부터 방역 수준이 ‘생활 속 거리 두기’로 전환되면서 대구 시민들의 경제 활동이 증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특히 학원의 경우, 전년 같은 기간보다 15% 늘어난 매출을 기록했다. 대규모 지역 감염이 발생한 지난 2월 18일 이후 12주만에 처음이다. 대구 지역 학원들은 이 기간 동안 줄곧 매출이 전년의 80% 이하 수준을 기록했다. 꽃집 역시 12주만에 처음으로 전년 동기 수준을 넘어서는 매출(22% 증가)을 기록했으며, 미용실도 지난해를 살짝 웃도는 매출(1% 증가)을 기록했다. 

음식점은 취급하는 메뉴에 따라 회복세가 갈렸다. 전반적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84% 수준 매출을 기록하며 직전 주(4월 마지막주)의 전년 동기 대비 73% 수준에 비해 큰 회복세를 기록했다. 그러나, 중식(전년 대비 92%), 양식(전년 대비 89%), 한식(전년 대비 87%) 등의 메뉴를 취급하는 음식점은 비교적 양호한 매출 상황을 보인 반면, 카페(전년 대비 79%)나 술집(전년 대비 70%)으로 분류된 음식점의 매출 상황은 좋지 않았다.

전국적으로는 모든 광역지방자치단체에서 소상공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88% 이상으로 올라오는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특히 경기도와 광주광역시 소상공인 매출 회복이 돋보였다. 전년 동기 대비 경기도는 5% 증가, 광주광역시는 1% 증가를 기록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지난주 대다수 지역에서 매출이 회복됐지만, 사회적 거리 두기의 상황 변화에 따라 매출 상황은 언제든 변화할 수 있다”며 “소상공인의 상황은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만큼 정책 당국의 의사 결정 역시 최대한 실시간에 가까운 데이터를 바탕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지난 4월초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매출 영향을 살펴볼 수 있는 ‘데이터 포털’을 오픈해 매주 업데이트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corona19) 관련 소식 전체보기]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