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unding

이메일 뉴스레터 ‘스티비’, 소풍벤처스-옐로우독에서 투자유치

2020-06-05 1 min read

이메일 뉴스레터 ‘스티비’, 소풍벤처스-옐로우독에서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이메일 뉴스레터 솔루션 스티비소풍벤처스옐로우독으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스티비는 개발자와 디자이너의 도움 없이 이메일 뉴스레터를 쉽고 제작, 발송하고 구독자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지난 2016년 11월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현재까지 1,300곳 이상의 유료 서비스 가입자를 확보했다. 뉴닉과 토스, 배달의민족, 중앙일보, 민음사, 세이브더칠드런 등 구독자 중심의 정보형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단체가 스티비의 주 고객이다.

서비스 론칭 후 스티비 솔루션을 거쳐 제작, 발송된 뉴스레터는 총 8억 건에 달한다. 스티비를 통해 매월 꾸준히 발송되는 뉴스레터는 1800개를 넘어섰다.

최근에는 기업 마케팅과 뉴스 등 다양한 영역에서 구독형 이메일 뉴스레터의 인기와 활용도가 높아지면서, 팬이나 독자들에게 뉴스레터를 발행하는 개인 창작자와 전문가들의 이용 비중도 증가하는 추세다.

스티비는 시드 투자 유치를 통해 뉴스레터 제작자뿐만 아니라 구독자들도 이메일 뉴스레터를 이용할 때 겪는 문제점을 해결해, 제작자와 이용자가 모두 편리하게 이용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다.

소풍벤처스 홍지애 심사역은 “콘텐츠 구독 시장이 성장하면서 뉴스레터 발행 서비스 수요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스티비가 콘텐츠 중심의 뉴스레터 플랫폼으로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스티비 임의균 대표는 “이메일 뉴스레터 시장의 중심은 광고에서 콘텐츠로 바뀌고 있다”며 “기업과 개인, 창작자들이 콘텐츠 중심의 뉴스레터를 쉽게 만들고 유통할 수 있는 이메일 뉴스레터 생태계를 확장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티비는 뉴스레터 기반 미디어인 뉴닉에 전략적으로 투자한 바 있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