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배달대행 ‘스파이더크래프트’, 잇단 투자유치.. “전국 사업 확장 및 신규 서비스 개발”

2020-07-14 2 min read

배달대행 ‘스파이더크래프트’, 잇단 투자유치.. “전국 사업 확장 및 신규 서비스 개발”

Reading Time: 2 minutes

배달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파이더크래프트시리즈A 펀딩으로 현대기술투자, HB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 신한캐피탈, 패스파인더H 등에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기관은 스파이더크래프트의 성장 속도와 배달 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높게 평가, 투자를 결정했다. 현장 전문가인 두 대표의 이색 이력이 투자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스파이더크래프트의 유현철 공동대표는 배달기사로 시작해 배달대행 기업 ‘생각대로’를 창업한 인물이다. 문지영 공동대표도 IT개발자로서 이륜차 기반 비배달 맛집 배달앱을 개발해 서비스를 운영한 바 있다. 비대면 문화 확산으로 배달서비스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도 투자에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이번 투자 유치를 기점으로 전국 사업확장과 경쟁력 강화를 추진한다. 배달 종사자들에게 음식배달 외 다양한 사업 기회를 부여, 추가 수익을 내도록 신규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아울러 배달 현장의 목소리가 정부 정책에 반영되는 데도 앞장 설 계획이다.

앞서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지난 6월 초 국내 1위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기업 팅크웨어와 팅크웨어의 지도 플랫폼 개발 자회사인 아이나비시스템즈로부터 전략적 투자(SI)도 받았고, 작년 10월에는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에서 시드 투자를 받은 바 있다.

팅크웨어는 스파이더크래프트가 보유한 라스트마일 배송 기술과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 라스트마일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하기 위해 투자를 결정했다. 아이나비시스템즈는 스파이더크래프트와 손잡고 모빌리티 사업을 본격 확장할 구상이다.

스파이더크래프트는 지난해 2월 설립해 같은 해 8월 배달대행 플랫폼 영웅배송 스파이더(SPIDOR)를 출시했다. 현재 전국에 배달지사를 구축하는 등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배송망을 지속 확장하고 생활편의 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 신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문지영 스파이더크래프트 대표는 “땀 흘려 일하는 사람들이 인정받는 사회가 되려면, 라이더의 전문성이 인정받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플랫폼 기업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며 “영웅배송 스파이더가 기업 브랜드를 넘어 라이더들의 팬덤문화로 확산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유현철 대표는 “과거 힘든 시기에 돈을 벌기 위해 배달기사 생활을 시작했었다”며 “당시 공급자인 배달기사에 비해 고객 수요가 월등히 높은 산업구조를 보면서, 언젠가는 이륜 배송 서비스가 유통, 물류 산업의 중심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전했다. 유 대표는 “배송플랫폼 기업은 현장 노동자의 불편을 기술로 해소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그래서 지금도 비나 눈이 오면 직접 배달을 한다. 현장감을 잃지 않기 위해서이다.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에서 직접 소통하며 배달 종사자 모두에게 인정받는 기업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달(Delivery 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