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Funding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카카오페이지 등에서 760억원 투자유치.. “글로벌로 영역 확장”

2020-07-16 2 min read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 카카오페이지 등에서 760억원 투자유치.. “글로벌로 영역 확장”

Reading Time: 2 minutes

글로벌 웹소설 플랫폼 래디쉬(Radish)카카오페이지소프트뱅크벤처스가 주도하고 미래에셋벤처투자, 미래에셋캐피탈,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 대교인베스트먼트 참여한 라운드에서 총 76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래디쉬는 대규모 투자 유치와 함께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와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 엔젤 투자자인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다. 

래디쉬미디어는 소프트뱅크벤처스, 로워케이스캐피털, 네이버 김상헌 전 대표, 네이버 웹툰 등으로부터 초기 투자받아 지난 2016년 2월 미국에서 창업한 한국계 기업이다 .래디쉬는 지난 해 미국 ABC 방송 전 부사장 수 존슨(Sue Johnson)을 최고콘텐츠책임자(COO)로, 카카오페이지 공동창업자이자 전 최고기술책임자(CTO) 신종훈 전 이사를 신임 최고기술책임자로 선임하기도 했다.

래디쉬는 올 상반기 일 매출 1억 3600만 원을 돌파하며 유료 웹소설 콘텐츠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으며, 이는 작년 동기간 일 매출 530만 원 대비 25배 이상 성장한 수치다. 월매출도 약 30억에 도달해, 작년 동기간 월매출 1억 5천만 원 대비 20배 성장했다. 

이같은 폭발적인 성장의 배경으로는 자체 제작 콘텐츠 ‘래디쉬 오리지널’이 주효했다. 래디쉬 오리지널은 방송계의 오스카상으로 불리는 에미상(Emmy Award)을 14회 이상 수상한 작가들이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집단 창작 방식을 통해 제작하고 있다. 

또한 데이터 분석전문가도 제작에 참여, 독자들의 반응에 따라 연재 방향을 설정해 나간다. 작가진의 집단 창의력, 데이터 전문가의 인사이트와 독자들의 피드백이 모두 함께 창작을 해 나가는 셈이다. 

래디쉬는 지난 해 월 7억 매출이 넘는 웹소설 시리즈를 2건 제작했으며, 매출 1위를 기록한 오리지널 시리즈의 경우 연재 9개월 만에 누적 조회수 5천 2백만 건, 누적 매출 46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승윤 래디쉬 대표는 “래디쉬는 헐리우드 스튜디오의 집단 창작 방식과 실리콘밸리 모바일 게임 스튜디오의 데이터 기반 제작 및 퍼포먼스 마케팅 방식을 웹소설 IP 생산에 이식해 월 7억 매출이 넘는 히트 웹소설 시리즈 2건을 만들어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더 다양한 장르에서 많은 히트 웹소설 시리즈를 만들어내 영미권 유료 웹소설 시장의 지평을 열 것”이라고 밝혔다.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는 이번 투자에 대해 “영미권 웹소설 시장에서의 래디쉬의 IP 소싱 경쟁력을 바탕으로, 래디쉬와 다양한 스토리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카카오페이지 역시 래디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북미 시장 진출의 초석을 단단히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대표는 “래디쉬는 사업 초기부터 미국 시장에 진출해 끊임없이 시장을 개척해왔다”며, “속도감 있는 자체 제작 콘텐츠 수급을 통해 글로벌 웹소설 시장을 선도할 대표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도 사외이사로 래디쉬의 성장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김상헌 네이버 전 대표는 네이버 웹툰을 미국, 일본 등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킨 경험을 바탕으로 래디쉬가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으로서 영역을 확장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래디쉬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콘텐츠, 마케팅, 디자인, 데이터 분석 등 다양한 직군의 인력 채용에 집중해 회사의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과 마케팅을 더 고도화할 예정이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