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Funding

초미세 레이저 파티클 ‘레이즈 이노베이션’, 카카오벤처스 등에서 500만달러 투자유치

2020-07-21 2 min read

초미세 레이저 파티클 ‘레이즈 이노베이션’, 카카오벤처스 등에서 500만달러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초미세 레이저 파티클을 활용한 다목적 플랫폼 기술을 개발한 미국 보스턴 소재 스타트업 레이즈 이노베이션(Lase Innovation)이 약 500만 달러(6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오티엄 캐피탈(Otium Capital)이 리드투자자로 나섰고, 한국에서는 카카오벤처스가 함께 참여했다.

레이즈 이노베이션은 하버드 의과대학에서 개발한 레이저 기술을 기반으로 2018년 말 설립되었다. 현재 상용화 중인 제품은 초미세먼지보다도 크기가 작은 마이크로 레이저입자로서, 세포 안에 넣어 레이저 파장을 이용해 개별 세포를 구별, 추적할 수 있도록 해준다.

현재 유사한 용도로 널리 사용되고 있는 형광물질이 30개 미만의 색상만이 가능한 반면, 레이저 파티클은 천만개 이상 식별 가능한 색상조합 ID를 만들 수 있어, 세포 분석을 통한 질병 진단, 신약 개발 및 기초연구에 획기적인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투자자들은 레이즈 기술의 플랫폼 가치에 주목하였다. 세포 분석 기술로는, 현미경을 이용한 모양,위치, 움직임, 기능 분석, 플로우를 활용한 단백질 분석, 시퀀싱을 통한 유전적 정보 분석 등이 있다. 현재는 샘플 당 한가지 분석만이 가능하지만, 레이즈 기술을 활용하면 각 세포를 추적하며 모든 분석이 가능하므로 종합적인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그 빅데이터를 통해 환자 세포, 면역시스템에 대한 포괄적이고 정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되어, 암, 줄기세포 치료, 감염성 질병 등에 대한 진단, 치료, 신약개발에 획기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동영상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이러한 이유로 최근 전세계적으로 단일세포분석(single-cell analysis) 시장에 대한 관심과 투자가 급증하고 있다. 세포 유전체 분석에 선구적인 스타트업인 10x Genomics는 창업 8년만에 90억 달러 규모의 시가총액을 가진 기업으로 성장하였다.

이번 투자를 이끈 오티엄 캐피탈 박종현 대표는 “레이즈 이노베이션의 기술적 독창성과 플랫폼 기술로서 다양한 분야에 무궁무진하게 적용될 수 있는 측면을 높게 평가하여 투자를 결정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당장 적용 가능한 바이오, 생명과학 분야 뿐만 아니라 작고 눈에 보이지 않는 고유한 ID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느 곳이라도 레이즈 파티클을 광범위하게 적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레이즈 이노베이션의 설립자인 하버드 의대의 윤석현 교수는 70여개의 특허 등 많은 연구결과를 상용화한 경험이 있다. 해당 레이저 기술로 2016년 미국 국립보건연구원(National Institutes of Health)이 수여하는 Director’s Pioneer Award를 수상하였다. 메사추세츠 종합병원(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은 이 기술을 지난 200년간 가장 혁신적인 업적 중 하나로 선정한 바 있다.

카이스트 박사 출신인 윤석현 교수는 2003년부터 하버드 의대에서 전임강사로 근무하다가 2005년에 교수로 정식 임용되어 화제가 된 바 있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