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Venture Capital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신청

2020-08-03 1 min read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신청

Reading Time: 1 minute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지난 7월 31일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했다고 3일 밝혔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지난 2월 110억 원 투자 유치에 이어, 이번 상장 예비심사 청구로 코스닥 상장 절차를 본격화하겠다는 방침이다. 

2014년 설립한 블루포인트파트너스는 초기 단계 창업기업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액셀러레이터다. 지난달까지 사물인터넷(IoT), 로봇, 소프트웨어, 바이오 분야 등 155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이들 스타트업 기업가치는 1조 400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특정 기술 분야에 최초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초기 지원에 집중해 시장에서 자리 잡게 하고, 이후 성장을 가속화 하는 것이 블루포인트 창업 지원의 핵심이다. 

지난해 국내 뷰티 디바이스 전문업체 셀리턴에 인수된 인공지능 기반 피부암 진단 분석 기업 스페클립스와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3차원 홀로그래피 현미경 기술 스타트업 토모큐브 등 경쟁력 있는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들의 성공적인 엑싯과 성장 사례를 만들어 내기도 했다. 

차병곤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상장을 통해 당사의 액셀러레이터 브랜드 가치에 신뢰를 더하고, 공모자금을 재원으로 한 우수 스타트업들의 더 확장된 성장 기회 제공 등 국내 기술 창업생태계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상장 도전을 기술 스타트업들이 더 폭넓게 대중의 관심과 응원을 받을 수 있는 기회로 삼아 여러 산업 전문가들과 예비 창업자들이 창업계로 유입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블루포인트파트너스 관련 소식은 아래를 참고하시길.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