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unding

‘잔디’, 140억원 투자유치.. “아시아 대표 협업툴 성장 목표”

2020-09-02 1 min read

‘잔디’, 140억원 투자유치.. “아시아 대표 협업툴 성장 목표”

Reading Time: 1 minute

협업툴 잔디(JANDI)를 서비스 중인 토스랩소프트뱅크벤처스, SV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머스트자산운용, 스파크랩스, 신한캐피탈, 티인베스트먼트 등에서 14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토스랩의 누적 투자금은 270억 원 규모이다.

이번 투자와 함께 티몬 창업자 신현성 의장을 필두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대표와 강준열 전 카카오CSO, 이준효 SBI인베스트먼트 대표가 사외이사로 선임되었다. 센드버드 창업자 김동신 대표, 베스핀글로벌 창업자 이한주 대표 등 국내외 SaaS 전문가들이 자문단으로 합류했다.

토스랩이 서비스하는 잔디는 SaaS 기반의 업무용 협업툴이다. 코로나로 촉발된 원격 근무의 증가로 LG CNS, CJ, 넥센타이어 등 국내 중견/대기업까지 적용 범위를 확장하며 본격적인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 같은 추세는 해외로도 이어져 대만에서 협업툴 1위를 차지했으며, 각 문화권에 맞는 현지화 전략을 통해 일본,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 60여 개 국가의 20만 개 팀이 활용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대표는 “최근 코로나 등의 외부 환경 변화로 생산성 툴 수요가 국내외에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잔디가 아시아의 슬랙으로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토스랩 김대현 대표는 “잔디가 아시아 대표 협업툴로 자리잡는데 한발 더 다가섰다”며 “전 직무 대규모 인재 채용에 박차를 가하여 서비스 개발과 마케팅 세일즈를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협업툴(collaboration)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