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Contents Funding

AI 애니메이팅 자동화 ‘플라스크’, 네이버 D2SF에서 투자유치

2020-09-09 2 min read

AI 애니메이팅 자동화 ‘플라스크’, 네이버 D2SF에서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가 영상 속 인물의 움직임을 3D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하는 기술 스타트업 ‘플라스크(Plask)’에 신규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네이버 D2SF가 매 학기 진행 중인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으로 발굴 및 인큐베이팅 해 투자까지 이어진 5번째 사례다.

플라스크는 지난 7월에 스프링캠프에서 투자를 받은 바 있고, 올해 정식으로 시작한 와우톡의 첫번째 인터뷰를 진행한 바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하시기 바란다.

플라스크는 딥러닝 및 포즈 추출 기술을 활용해, 영상 속 인물의 모습을 3D 캐릭터 모션으로 구현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게임, 애니메이션 등 캐릭터 콘텐츠 제작에 있어, 인물의 모션을 캡쳐 및 후처리해 3D 모델에 적용하는 애니메이팅 단계는 고가의 장비와 상당한 시간 및 비용이 소요된다. 플라스크가 개발 중인 솔루션은 이러한 애니메이팅 과정을 자동화함으로써, 콘텐츠 제작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올해 말 베타서비스 출시 예정이며, 이미 모바일 게임사 엔퓨전과의 협업으로 신작 게임 개발에 시범 적용하고 있다.

포항공대 학생 창업팀으로 출발한 플라스크는 법인 설립 전인 지난해 12월, 네이버 D2SF의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에 선정됐다. 지난 8차례의 공모전에서 44팀이 선정됐고, 이 가운데 15팀이 법인 설립 및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특히, 플라스크, 모빌테크, 포자랩스, 제제듀, 그리고 네이버 웹툰에 인수된 비닷두 이상 5팀은 네이버 D2SF가 직접 투자까지 이어갔다.

플라스크 이준호 대표는 “네이버 D2SF의 캠퍼스 기술창업 공모전을 거치며, 아이디어 수준에 머물렀던 AI 모션캡쳐 기술을 시장 니즈에 부합하는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었다”라며 “이번 투자를 발판 삼아 연내 출시 목표인 제품 완성도를 한층 더 높일 것이며, 네이버와의 시너지 또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네이버 D2SF의 양상환 리더는 “6개월의 인큐베이팅 기간 동안 플라스크는 기술 개발 및 시장 학습에 있어 빠른 성장과 실행력을 보여준 팀”이라며, “앞으로도 초기 단계의 대학(원)생 창업팀과 적극 교류하며, 이들의 잠재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 및 투자하겠다”라고 밝혔다.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