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인터브리드, ‘튠’ 정식 런칭.. “우리 가게 쇼윈도가 광고판”

2020-09-11 1 min read

인터브리드, ‘튠’ 정식 런칭.. “우리 가게 쇼윈도가 광고판”

Reading Time: 1 minute

애드테크 스타트업 인터브리드는 지난 7월 런칭한 쇼윈도 공유 광고 베타 서비스 ‘튠(TUNE)’을 정식으로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약 두달 간 쇼윈도 공유 베타 서비스를 진행한 결과, 시장에서 높은 옥외광고 비용을 합리적으로 낮췄다는 긍정적 반응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쇼윈도 공유 광고 서비스 ‘튠’은 높은 비용으로 옥외광고에 부담을 느끼는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을 위해 마련된 서비스다. 나아가 유리창이나 유리문 등을 소유하고 있는 매장의 점주라면, 이를 임대하여 부가 수익까지 창출할 수 있는 재테크 수단으로도 활용 가능하도록 했다.

매장에 인터브리드가 제공하는 윈도우 미디어를 설치할 수 있는 유리창이나 유리문이 있고, 본인의 매장 홍보를 위해 이를 사용하고 싶은 점주라면 ‘구매형’을 선택하면 된다. 타사 광고 유치 및 송출을 통해 광고 수익 창출까지 원할 경우에는 ‘광고형’을 신청하면 된다.

‘구매형’은 매장 유리에 포스터나 현수막을 붙이지 않고도 원하는 시간대를 골라 소비자 눈높이에 위치한 유리를 활용, 이미지 및 영상 송출 기능을 통해 프로모션 홍보가 가능하다. 또 광고 등을 노출하고 싶지 않을 때는 유리창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 

‘광고형’ 역시 기본적으로 구매형과 같은 기능을 갖지만, 타사 광고 유치를 통해 부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재테크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점을 둔다. 

더불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유리를 임대함으로써, 광고 비용을 낮춰 경제적으로 옥외광고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점에서 기존 옥외광고와 차이를 갖는다. 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옥외광고 비용 부담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수익까지 분배하는 형태여서 상생까지 고려했다는 것이다. 

인터브리드 박재은 대표는 “여러모로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함께 상생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찾게 되었다”며 “많은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들이 부담없이 옥외광고를 사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애드테크(Ad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