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중기부, 비대면 바우처 공급기업 359개사 선정.. 내년까지 6,400억원 투입

2020-09-22 2 min read

중기부, 비대면 바우처 공급기업 359개사 선정.. 내년까지 6,400억원 투입

Reading Time: 2 minutes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솔루션, 온라인교육 등의 비대면 서비스를 공급할 기업으로 359개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8월 13일부터 8월 24일까지 비대면 서비스 공급기업을 모집했는데, 총 613개사의 신청 기업 중에 3단계 과정을 거쳐 총 359개사가 선정했다. 제공 서비스를 기준으로는 412개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서비스 분야별로는 재택근무 분야 175개(42.5%), 에듀테크 분야 91개(22.1%), 네트워크‧보안 솔루션 분야 58개(14.1%), 화상회의 분야 55개(13.3%) 순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공급기업은 오는 23일까지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하 플랫폼)에 기업의 정보와 제공하려는 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등록할 예정이다.

비대면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중소기업(수요기업)의 요구에 부합되는 공급기업을 수요기업이 골라서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수요기업들의 사업 참여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8월 19일부터 수요기업 신청접수를 수시로 받고 있는데, 공급기업이 선정되기 전 임에도 불구하고 접수 개시 이후에 지난 17일 기준으로 5,453개사가 신청하는 등 많은 중소기업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수요기업으로 선정되면 공급기업이 제공하는 서비스를 400만원 한도(자부담 10% 포함)에서 이용할 수 있다. 

중기부는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을 통해 1석 3조의 정책 목표를 제시했다.

첫 번째 목표는 2021년까지 총 16만개 중소기업의 원격ㆍ재택근무 도입 등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것이다.

두 번째는 수요기업들에 의해 검증받고 평가받은 공급기업들을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유니콘기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것이다. 2021년까지 민간 자부담금(640억원)을 포함해 총 6,400억원의 막대한 재원이 투입돼 비대면 서비스 시장이 확대되는 만큼 이를 디딤돌 삼아 계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공급기업에는 융자와 투자, 연구개발(R&D), 글로벌 진출 등 중기부의 다양한 정책수단들을 제공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향후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비대면 서비스 시장의 허브 역할을 넘어 정부 행정혁신의 기초 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플랫폼 진화 방안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중기부의 차정훈 실장은 “사업이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하면, 공급기업과 수요기업들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불편하고 부족한 점들은 계속 보완해서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이 우리나라 비대면 서비스 시장 활성화의 거점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부(Government) 지원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